2017-02-10

(보고서) '둘째 아이'가 중국 소비시장 성장 동력으로 부상

(※ 산은경제연구소 보고서)

《‘둘째 아이’가 중국 소비시장 성장 동력으로 부상》

□ 두 자녀 허용 정책 효과로 중국의 '16년 인구 출생률이 '01년 이후 최고치 기록
  • 중국의 ‘16년 연간 출생아 수는 인구 1,000명당 12.95명 수준인 1,786만명으로, 전년 대비 131만명 증가
- 인구 자연증가율은 0.586‰로 '05년 이후 최고치 기록
- 총 인구 13.8억명 중 0~15세 인구 비중은 17.67%로 전년 대비 0.1%p 상승
- 인구 출생률은 1,000명당 출생아 수를 의미하고, 인구 자연증가율은 출생률에서 사망률을 제한 수치
  • 이러한 수치는 ‘16년부터 전면 시행된 두 자녀 정책 영향으로 판단
- 일부 인구통계학자들은 산아 제한을 완전히 철폐해야만 중국의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해왔음
- 그러나 정책 시행 1년 만에 인구 출생률이 반등하면서 두 자녀 정책에 대한 기대감 상승
- Guohai 증권연구소는 중국의 3세 이하 인구수가 ’16년 4,980만명에서 ‘20년 5,800만명으로 연평균 3.9%씩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

□ 금번 출산붐으로 중국에서는 ‘둘째의 경제’, 영유아 관련 산업 등에 이목 집중
  • 두 자녀 정책 관련 소비가 전체 소비 확대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둘째 출산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의미하는 ‘둘째의 경제‘에 대한 관심 증대
- 중국 21세기경제연구원 분석에 따르면, 산모와 영유아 관련 신규 소비 창출 규모는 연간 300억 위안(약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
- 리다쿠이 칭화대 교수는 중국의 경제 성장률은 출생아 수 증가에 달려있다고 주장한 바 있음
- 리교수는 ‘16년 상반기 톈진에서 개최된 다보스 포럼에서 신생아 수가 50~300만일 경우 ’16년 하반기 중국 GDP 성장률은 0.2%p 상승할 것이라고 언급
  • ‘둘째의 경제’ 효과는 분유, 기저귀 등의 일반 유아용품과 산후조리 서비스, 의료·의약, 교육,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
- 최근 자동차 업계는 둘째 마케팅을 적극 활용, SUV가 자동차 매출 확대 주도

□ 둘째 아이, 노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맞춤형 전략으로 중국 소비시장 공략 필요
  • 출산붐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나 노령화 추세 완화 여부는 미지수
- 일각에서는 ‘둘째’를 희망해 온 부부들이 정책 시행 직후 실행에 옮겼고 ‘붉은 원숭이띠 아이가 지혜롭다’는 속설까지 더해져 일시적 출산붐이 나타났다고 주장
  • 둘째 출산이 가능한 부모는 비교적 소득 수준이 높은 80년 이후 출생 세대로 이들의 니즈와 소비성향을 분석하여 맞춤형 상품 및 마케팅 방식 검토 필요
- 중국의 '16년 산모, 영유아 관련 온라인 쇼핑 규모는 역대 최고치인 9,645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167% 증가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