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8

(보고서) 반동의 시대와 혁명의 시대

(※ 한화투자증권이 발간한 『Reactionary 시대와 글로벌 부동산에 대한 고찰』 보고서 내용 중 일부를 공유한다.)

■ Revolutionary or Reactionary?

엘리트층에 대한 분노가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로 이어지고 있음

2016년 글로벌 금융시장에서는 반동의 이벤트(Reactionary Movenment)에 의해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이 나타났다. 대표적인 사건은 6월 브렉시트 찬성과 11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이었다. 최근 글로벌 정치가 ‘이성, 신뢰, 통합’이 아닌 ‘격정, 의심, 분열’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 각 이벤트의 역사적 배경에는 차이가 있겠지만 그 핵심은 ‘엘리트층에 대한 분노’로 요약할 수 있다. 미국에서는 러스트벨트의 백인 중하층 노동자들이 전통 제조업의 몰락으로 인해 기존 정치권에 대해 큰 반감을 품고 있다. 유럽에서도 이민 자유화 정책과 그에 따른 일자리 경쟁의 심화, 실물경기 회복의 장기화, EU의 과도한 재정 긴축프로그램 추진과 복지혜택 감소 등으로 기존 시스템에 대한 불만이 높다.

Reactionary 수준이 높은 국가는?

이와 같은 정치권에서의 반동의 이벤트는 경제적 관점에서도 설명이 된다. 앞서 언급한 ‘엘리트층에 대한 분노’를 가지는 계층은 ① 한때 경제 성장의 황금기 속에서 경제활동을 했으나, ② 현재 저성장 흐름 속에 부의 양극화를 경험하고 있는 세대로 정리할 수 있다.

주요 8개국(G8)을 중심으로 지니계수의 추이를 점검해본 결과, 미국과 영국의 소득 불평등 정도가 다른 주요 국가들에 비해 컸고, 불평등화 속도도 지난 30년간 가장 가팔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두 국가의 불평등도는 1980년대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대처 영국 총리의 신자유주의 정책 기조와 함께 심화됐는데, 백인 중하층 노동자의 절대적 지지를 받은 트럼프가 레이거노믹스를 표방하고 있는 점은 아이러니하다. 신자유주의를 대변하는 레이거노믹스는 국제무역과 해외투자의 증가를 가져왔고, 그 결과 저임금노동자의 이민 증가와 임금 격차 심화가 나타났다.


인류의 진보는 기본적으로 혁명의 역사

현재 우리는 반동의(Reactionary) 시대에 살고 있다. 인류의 역사는 혁명과 반동의 시대를 번갈아가면서 진행되어 왔지만, 인류의 진보는 혁명의(Revolutionary) 역사 속에서 이뤄져왔다. 혁명과 반동은 공통적으로 급진적인 성격은 띠지만, 그 동기에서 기본적으로 차이가 있다. 우선 혁명에 대해 살펴보자. 증기기관 발명으로 노동생산성 향상을 가져온 1차 산업혁명, 전기의 발명으로 노동력 분화와 자동생산체계를 확립한 2차 산업혁명, 컴퓨터와 인터넷의 등장으로 정보기술(IT)의 향상을 가져온 3차 산업혁명, 무형의 정보사회를 물리적 시공간과 연결하는 4차 산업혁명이 대표적이다.

반동의 시대에 대한 경제적 해석

경제적 관점에서 반동의 시대는 ‘경제성장 둔화와 소득 불평등 심화되는 시기’로 규정하고자 한다. 즉, 현시점을 기점으로 5년의 추세가 ‘경제성장률은 하락, 지니계수는 상승’하는 구간을 반동기로 정의했다. 이 규정을 바탕으로 살펴보면, 20세기는 대체로 혁명의 시기로 구성돼 있었고 글로벌 경제성장과 소득 분배수준은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글로벌 소득분포는 1920년대 상위 계층에 편중된(rightly skewed) 분포에서 점차 정규분포의 형태로 이동하고 있다. 비록 미국, 영국을 포함한 일부 선진국에서 소득불평등이 심화되고 있었으나, 이는 중국, 인도 등 신흥국에서 소득불평등이 개선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이 모든 것은 반동이 아닌 혁명의 결과로 판단해볼 수 있다.

한편 20세기 초부터 현재까지 반동기는 약 30%의 비중을 차지한다. 대표적인 반동 국면은 1920년대 말 세계 대공황, 1970년대 말 오일쇼크,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시기다. 또한 신자유주의가 심화된 1980년대 후반도 반동기로 분류된다.


반동의 시대에도 금융시장을 지배하는 혁명의 원리

그렇다면 반동의 시기에 금융시장은 어떠한 움직임을 보였을까? ‘반동기=암흑기’라는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증시는 상승하는 장기 추세를 이어왔다. 그리고 이 기간은 산업혁명과 맞물려 ‘혁명적인 업종’의 강세도 함께 두드러지는 경향이 나타났다. 미국 다우존스 지수의 30개 구성종목을 대상으로 반동기의 주요 섹터 변화를 살펴본 결과, IT, 헬스케어, 금융 업종 이른바 ‘혁명 업종’의 지수 편입비중이 높아져 왔다. 이처럼 반동의 시기에도 혁명의 원리는 금융시장에서 계속 작동돼왔다.

이와 같은 결과는 현재의 반동기에 살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주는 함의가 크다. 글로벌 사회에서 혁명과 반동은 번갈아가면서 발생했지만, 금융시장에서는 혁명에 집중하는 전략이 더 우수하는 점이다. 이와 같은 관점은 중장기 투자 관점에서 매우 중요하며, 자산배분전략에 있어서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미 지난해부터 세계경제포럼(WEF)과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등에서 4차 산업혁명을 주목하고 있다. 바로 로봇, 전기차, IoE, 빅데이터, 인공지능, 신재생에너지, 바이오 등이 대표적인 4차 산업혁명 분야다.

최근 트럼프의 반동적인 정책행보로 인해 이와 관련된 전통적 제조업과 에너지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물론 전통 제조업과 에너지 산업의 성장세가 다시 한번 시현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그 성장속도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의 성장속도에 크게 못 미칠 것이다. 향후 10년 이상의 장기투자처로 유망한 자산군은 글로벌 인프라로 전망되는데, 이 인프라 투자도 과거의 ‘교량 놓고 건물 뚝딱뚝딱 쌓아올리는’ 것만 생각하면 안 된다. 중국의 ‘일대일로’와 인도의 ‘스마트시티 100개 건설’은 20세기의 외형성장에 방점을 찍기보다는 첨단가상현실을 준비하는 내형성장을 지향하고 있다. CPS(Cyber-Physical System)를 갖춘 지능형 인프라 구축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자산배분전략은 최근의 일련의 반동 움직임이 집중하기 보다는 혁명의 큰 물줄기를 상기하면서 세울 필요가 있다.




★★★★★★

이 블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