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7

(참고) 한ㆍ중ㆍ일 통화 가치 장기 추이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 진전 소식이 잇따르면서 이에 따른 경제활동 정상화 및 경기 회복 기대감이 높아지고, 신흥국 금융시장으로의 자금 유입이 거세다. 그런 가운데 글로벌 달러 약세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까지 더해지면서 원화 등 신흥국 통화 절상이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다.

다음은 국제결제은행(BIS)이 각국 통화의 교역상대국 통화와의 종합적인 관계를 반영해 매달 집계하는 명목실효환율 자료 가운데 한국ㆍ중국ㆍ일본 통화만을 추려 정리한 그림이다. 이 자료에서 최근 통계는 9월이며 비교의 편의를 위해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본격화 이전인 2007년 평균을 100으로 환산해 계산했다.


이 그림은 3개국 명목실효환율지수의 2008년 1월 이후 추이를 나타낸 것이다. 2007년 연평균을 100으로 놓은 것으로, 그림에서 보듯이 원화는 미국발 금융위기 충격을 가장 많이 받았으며 현재까지 2007년 수준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시장 환율로는 원화가 가치를 많이 회복한 듯하지만, 교역상대국과의 관계를 고려한 가치는 아직 2007년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 있다. 엔화 가치는 아베노믹스 정책에도 저점에서 많이 회복한 것을 알 수 있고, 위안화 가치는 2015년 이후 소폭 떨어진 채 횡보 추세를 보이고 있다. 물론 올해 9월 이후 위안화와 원화 절상이 본격화했기에 이후 추이는 달라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 그림은 원화 명목실효환율지수만을 떼어내 보여준다. 역시 2007년 연평균을 100으로 놓고 이후 변화 추이를 나타낸 것이다. 그림에서 보듯 9월 이후 절상분을 고려할 때 원화의 명목 가치는 최근 10년 평균은 크게 웃돌고 5년 평균에는 근접한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원화 절상 속도가 빠르다는 지적과 그에 따른 핫 머니 유입 우려는 이해할 수 있지만, 원화 가치 자체에 대한 부담 우려는 지나치다고 할 수도 있다.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325) 경제정책 (1111) 경제일반 (1103) 경제지표 (1084) 금융시장 (977) 기타 (878) 한국경제 (660) *논평 (480) 보고서 (446) 산업 (305) fb (263) 중국경제 (221) *스크랩 (210) 부동산 (157) 트럼포노믹스 (95) 책소개 (90)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63) 아베노믹스 (34) 공유 (32) 가계부채 (30) tech (26) 가상화폐 (22) 북한 (22) 블록체인 (22) 암호화페 (22) 무역분쟁 (12) 원자재 (12) 코로나 (7) ICO (6) 인구 (5) 브렉시트 (4) 외교 (2) 터키 (2) 중동 (1) 환율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