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9

(보고서) 3월 미국 FOMC 결정에 대한 해외 IB 견해 및 전망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내용임)

◎ 통화정책 결정 내용

○ FOMC, 예상대로 인내심(patient)을 삭제하는 대신 물가가 목표치에 도달한다는 합리적 확신(reasonably confident)을 갖게 되면 금리인상을 단행하겠다고 강조
- Fed는 3월 FOMC 회의 종료 후 발표한 성명서에서 금리인상까지 인내심을 갖는다는 표현은 삭제하고, 물가가 목표치에 이르는데 합리적 확신이 들면 금리인상을 단행한다는 문구를 새로 추가
- 4월 FOMC 회의에서 금리인상 단행 가능성은 낮다(unlikely)고 제시
- 경기회복 속도는 직전 회의(1월)와 달리 완만하다고 평가했으며, 이는 노동시장 개선에도 불구하고 달러화 강세로 인한 수출부진이 영향
◎ 주요 IB 평가

○ 성명서 내용은 예상보다 비둘기파적 성격이 강하다는 평가가 다수
- [BNP 파리바] 기대보다 비둘기파적 성격이 강한 성명서 내용이었는데, 이는 성장과 인플레이션 전망이 하향 조정되었기 때문
- 달러화 강세의 지속과 성장세 약화, 물가전망치 하락 등이 조기 금리인상을 어렵게 하는 요인
- [씨티] 인내심 문구 삭제에도 불구하고 성장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로 통화정책 정상화 개시가 하반기에 이루어질 가능성 증대
- [도이체방크] 성명서 내용중 수출감소는 달러화 강세를 반영한 것이며, 이는 다시 성장률과 인플레이션, 금리인상 수준 전망 등에 영향
- [골드만삭스] 성명서 내용은 2015년말 예상 금리수준을 고려할 경우 6월보다 9월에 금리인상이 시작될 것임을 시사하고 있으며, FOMC 위원들의 경제전망 평가도 비둘기파적 성격이 강함
◎ 시사점과 향후 전망

○ 과거 금리인상기 사례와 유사한 선제지침(forward guidance)의 변화는 통화정책 정상화가 임박했음을 시사
- 2004년 6월 금리인상을 단행하기 이전 성명서의 주요 내용은 통화정책 완화를 상당기간 유지→ (지표를 고려하여) 통화정책 정상화까지 인내심을 갖는다→ 통화정책 완화는 신중하고 완만한 속도로 해제 순(표1)
- 2014년 3월부터 1년간 통화정책의 선제적 지침은 2004년과 비슷한 흐름으로 전개(표2)
- 다만 인내심 문구 삭제가 향후 FOMC에서 금리인상이 이루어질 가능성을 높이고 있지만, 달러화 강세의 영향 등 경제지표의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어 즉각적인 금리인상의 신호로 받아들이는 것은 곤란

○ 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들의 흐름을 확인하면서 금리인상 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
- GDP 갭률은 마이너스 상태로, 총수요와 인플레이션압력이 낮음을 의미(그림1)
- 노동수요 확대와 낮은 실업률에도 불구하고 임금상승률은 저조(그림2)
- 임금상승세가 가속화되는 실업률(5%, Fed 추산)을 고려하면, 현재보다 고용이 더 큰 폭으로 늘어날 필요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