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2

(스크랩) 부동산을 위해 다시한번 살짝 점검해보는 2015년 인구주택 총조사

(※ askmagl.com에 게시된 내용 공유)



– 전국의 주택 수는 1천637만호로 5년 전 조사때보다 11%(162만호)증가.

– 실제 거주 주택은 1,530만호(93.5%) 정도, 빈집은 6.5%(107만호) 수준.

– 가장 중요한 인구 1천명당 주택수는 320.5호.
2010년 조사(296.7호) 보다 23.8호 증가. 참고치인 미국 419호(2015년)/일본 476호(2013년) 등과 비교할 때 크게 공급과잉은 아닌 걸로. 지역별로 경기도가 47만호가 늘어 증가 수가 가장 큼(+14.6%).

– 아파트의 비중은 약 60%로 981만호 수준. 1995년 38%, 2000년 48%, 2005년 53%, 2010년 58%로 가파른 상승세 이어짐. 단독주택은 반대로 397만호(24%)로 집계되면서 1995년 47%에 이르던 구성비에서 급락. 아파트 비율로만 보면 광주시와 세종시(77%)가 가장 높으며, 제주도가 32%로 가장 낮음.

– 30년 이상된 노후주택이 267만호(16%)로 집계. 20년 이상된 주택은 716만호. 일반단독주택중 30년 이상 경과된 주택비중이 58% 수준을 보였으며 아파트는 5.1% 수준에 그침. 지역별로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34%), 경북(27%), 경기(7%).

– 빈집은 107만호(6.5%)로 2010년 대비 25만호(1%p) 증가. 단독주택 중 빈집 비율은 6.6%로 2010년 대비 1.4%p 하락. 반면 아파트는 5.8%로 1.5%p 상승. 지역별로 세종시가 1.6만호(20%)로 빈집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서울이 8만호(2.8%)로 가장 낮음. 아마 세종시는 입주기간이기 때문에 해당 비율이 높게 나타난 것일 뿐.

– 서울시는 결론적으로 주택이 부족. 수도권 핵심지역 역시 비슷.

▶ 출처: askmagl.com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