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29

(보고서) 그리스 불안 사태 향후 전망 - 국제금융센터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그리스 국민투표 제안 평가 주요 내용임.)

◎ 그리스협상 무산 및 국민투표 제안 평가 ◎

※ [협상 결렬] 그리스가 채권단의 신규 제안을 거절하고, 동 안을 국민투표(7/5)에 회부하기로 결정(6/27)

○ 그리스는 6/23일 제시한 안에 추가사항을 포함하여 신규안을 제안(6/24)
- 6/23일에는 연금∙건강보험료 납입 증대, 법인세 및 부가세 증액, 고액소득자 과세(`15년 2.2억€) 등 제시(`15년 재정수지(對GDP) +0.91%, `16년 +1.31%)
- 24일에는 연금납입액 3.9% 증액, 은퇴연령 2025년까지 67세로 점진적 상향(10월 이후 시행), 극빈자 연금 단계적 축소, 모든 식료품과 호텔 부가세 13%로 단일화
○ 유로그룹은 연금∙조세정책 등에서 그리스보다 강도 높은 대안을 제시(6/25)
- 연금납입액의 추가 확대 통한 절감액 목표(GDP의 1%,18억€) 달성, 기업에 대한 일회성 추가 과세 반대, 은퇴연령(67세) 2022년까지 조기 상향(즉시시행)
- 또한 극빈자 연금지급 단계적 축소 및 `17년 종료, 가공식료품과 호텔이용 부가세 23%로 상향, 국방비 및 연료보조금 축소 등
○ 치프라스 총리는 채권단안을 비난하고, 그리스 국민들이 가부를 직접 결정해야 한다면서 구제금융안 국민투표 실행을 제안(6/27 아침)
- 6/27일 오후 예정되었던 유로그룹 회의 이전에 발표됨에 따라 유로그룹 회의에서는 사실상 협상타결을 위한 논의가 없었고, 그리스를 배제한 채 이후 대책(plan B)을 논의하는데 집중
- 그리스 의회가 투표를 승인(178:120)한 가운데 그리스에선 은행 ATM 인출 급증
- 재무부 고위 관료는 투표가 취소되려면 채권단측의 양보가 필요하다고 지적
○ 채권단은 예정대로 6/30일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종료키로 결정했으나, 유로존의 안정성 유지와 그리스 지원 대책을 계속 강구할 것이라고 발표
- 추가 협상 없이 프로그램이 종료된다면 금번 분할지급분 72억€ 수령은 무산
- 이로 인해 그리스가 6/30일 IMF에 15억€를 상환하지 못한다면, IMF는 규정에 따라 “연체(arrear)”로 이사회에 보고하겠지만 시장은 사실상 이를 그리스의 디폴트로 간주할 가능성
※ [해외시각] 협상 무산으로 Grexit 우려가 증가했으나 유로존 잔류 가능성이 더 높을 전망

○ 치프라스의 결정은 공식적으로 Grexit 여부를 묻는 것임(Deutsche bank)
- 총리의 어투와 구사된 어휘로 판단할 때 구제금융안 거부(No)를 독려
- 거부할 경우 Grexit 가능성은 급격히 상승하겠지만, 찬성(Yes)할 경우 정정불안 과정을 거쳐 구제금융을 매듭지을 신정부 구성이 예상(Barclays)
- 투표를 Grexit와 연결하기 보다 구제금융안 수용여부만 묻는 것으로 해석(Citi)
○ 일요일에 발표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57%의 응답자는 고통스런 조치가 있더라도 구제금융 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응답(Alco, 서베이는 투표 발표이전)
- 국민의 2/3는 유로존 잔류를 원하며 57.5%는 협상 재개, 48%는 Grexit를 유발할 수 있는 정부 정책에 반대(Kapa), 유로존 잔류 예상(Credit Agricole)
○ ECB 긴급유동성지원(ELA) 중단 또는 증액여부, 자본통제 시점 중요(BNY)
- ECB는 7/5일까지는 ELA를 지속 공급하고 한도도 늘리려 할 것임(Citi)
- ELA 한도를 추가 증액하지 않는다면 그리스 은행들은 영업 중단, 자본통제를 시행해야 할 것(Credit Agricole).ELA시 적용하는 헤어컷 비율 상향 예상(Barclays)
- ECB의 중단 시점은 6/30일이나 7/5일보다는 7/20일 ECB앞 국채상환(35억€)이 불이행될 경우일 가능성(Bloomberg)
○ 그리스는 유로존에 잔류한 채 재정지출은 IOU(지불각서) 발행으로 대체. 이 경우 수령거부 또는 할인유통 가능성 제기(Reuters)

○ 그러나 결국 Grexit 발생 가능성은 20% 내외에 불과. 발생하더라도 글로벌 금융시장 영향은 초기에는 크겠으나 결국 제한적 전망(Barclays)
- 서베이 응답자중 20%만이 시장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클 것으로 우려
- 다만 금년 유럽 주식시장의 급등 등 감안시 조정 요인으로 작용(Economist)
※ [평가 및 전망] 구제금융안 국민투표는 금번 그리스 위기의 향방을결정짓는 중요 이벤트로서 돌발적 상황에 대비할 필요

○ 그리스가 6/30일 디폴트를 겪고, 7/5일 국민투표에서 채권단안에 대한 반대표가 50%를 상회할 경우 금융시장은 상당한 혼란 봉착
- 시장은 채권단안에 대한 거절이 Grexit로 이어질 가능성과 전염을 우려
- IMF도 `16년 1분기까지 예정되어 있던 자금지원을 취소할 것으로 보여, 단기국채 발행 등도 애로를 겪을 가능성
○ 그러나 `10년 이후 EFSF/ESM, 은행동맹, OMT, QE 등이 구축∙실행됨에 따라 국가간 금융시장 전염의 장기화 가능성은 제한적
- 유로존내에 잔류한 상태에서 디폴트만 겪을 경우 유로존 영향은 크지 않을 듯
*유로존의 對 그리스 수출비중(GDP의 0.3%), 대출비중(0.15%), FDI 비중(0.1~0.2%)을 감안할 때 실물경제 영향도 크지 않을 것. Grexit 발생시에는 유로존 GDP 1%p 감소
○ 그리스 국민들의 구제금융안 찬성비율이 높다면 치프라스 사임 가능성이 높아지고, 총리교체, 연정구성 변화 또는 재총선 등이 시행될 전망
- 치프라스 총리는 채권단안에 대한 “No” 캠페인을 공식화하고 있으나, 바루파키스 재무장관은 “Yes” 가능성도 전망
- 채권단안이 가혹하기는 하지만, 국민들(유로존 잔류지지 70~80%)은 “No” 결정이 Grexit로 이어질 가능성을 더욱 우려
○ 기존의 중도정당이 아닌 극좌정당이 정권을 획득함에 따라 경제적 선택보다 정강이나 이념을 더 중시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
- 반면 치프라스 총리의 진정한 의도는 Grexit가 아니라 시리자의 공약이었던 “반긴축”의 철회를 국민들로부터 공식 승인받고 싶어하는 것일 수도 있음 ⇒ 그리스의 경제ㆍ금융시장 비중이 감소하였으나, 시장이 기피하는 “예상을 벗어난 돌발적 상황 재연”이 향후 불안요인이 될 수 있음에 유의
- 그리스 사태는 향후 미국의 금리인상 등에 따른 신흥국 자금 유출 확대 등과 맞물려 시장 교란 요인으로 작용할 소지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