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08

(보고서) 유가는 어디까지 떨어질 수 있을까?

(※ 하이투자증권 보고서 요약 부분임)

■ 확산되는 유가 비관론

    ▷ OPEC 감산 합의 실패 이후 유가 비관론이 확산되면서 유가가 20달러대까지 하락할 것이라는 골드만삭스 전망이 더욱 힘을 얻어가고 있음
    ▷ 공급과잉이라는 구조적 변수 이외에도 제반 단기적 변수 역시 유가 반등이 쉽지 않을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기 때문임
    ▷ 구조적 변수 이외에 단기적으로 유가 추가 하락을 부추기는 변수로는 원유 저장능력의 한계, 엘니뇨 현상 등으로 인한 따뜻한 겨울 날씨, 자국 환율에 따른 산유국의 손실 차이로 감산에 대한 입장 차이 발생, 이 밖에 IS로 대변되는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가 관련국의 이해 관계 상충으로 오히려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들 수 있음

■ 유가, 어디까지 떨어질 수 있을까?

    ▷ 이란 원유 생산 증가폭, 달러화 흐름 등 아직 가늠할 수 없는 불확실성 변수들이 존재하고 있고 가격변수라는 특성상 투기적 수요 등에 의해 유가 하락폭이 오버슈팅할 가능성도 잠재해 있어 유가 저점을 논하기 어려운 상황임
    ▷ 다만, 최악의 경우를 가정하여 유가 하락폭을 추정해보면 일단 최대 원유생산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평균 원유 생산원가가 약 27달러 내외 수준임을 감안할 때 치킨게임 차원에서 27달러 내외 수준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음
    ▷ 또 다른 유가 저점 추정방법으로 물가상승률을 감안, 실질유가 수준으로 91~99년중 평균 실질유가 수준인 12.7달러 수준까지 실질유가가 하락할 수 있음을 가정하는 것이 있음
    ▷ 이 가정을 감안하면 현물 유가 수준은 29.5달러까지 하락할 수도 있다는 계산임


    ▷ 물론 공급과잉에 따른 유가 비관론이 확산되고 있지만 미국 경기회복세 등을 감안할 때 유가가 20달러대 수준까지 추가 하락할지는 불확실한 상황임
    ▷ 다만 가격변수라는 특성상 일시적으로 유가가 20달러 수준까지 하락할 잠재적 리스크는 커지고 있음

■ 단기 유가 흐름, 美 금리인상 속도와 저유가에 기반한 美 소비를 주목

    ▷ 구조적으로 공급과잉을 해소하기 힘들다는 점에서 단기적으로 유가 흐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는 달러화와 미국 소비사이클이라고 판단됨
    ▷ 유가 반등 혹은 안정 모멘텀은 12월 FOMC회의 이후 금리인상 속도 우려감 완화에 따른 달러화 강세 현상 진정 및 저유가에 기반한 미국 등 선진국 소비경기 흐름에 크게 좌우될 것으로 보임

이 블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