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8

(보고서) 미국 증시 버블 가능성 점검

(※ 산업은행 보고서 주요 내용)

□ 美 3대 주가지수는 ’16년 하반기 들어 역사적 최고치 경신
  •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16.8.15자, 나스닥지수는 ’16.9.22자 각각 역사적 최고치를 돌파한 이후 상승세 지속
  • ’16.11.9일자에는 美트럼프 후보 대통령 확정에도 불구하고, 불확실성 해소 및 경제성장 정책에 대한 기대 등으로 상승

□ 美 기업이익이 둔화되는 가운데, 美 증시에 대한 버블 논란 대두
  • 美GDP 대비 기업이익은 ’14.2Q 12.6%에서 ’16.2Q 11.0%로 하향 추세 지속
  • 美증시의 신용잔고는 ’16.9월말 5,011억달러로 역대 최고치에 근접
- 신용잔고는 ’15.4월말 5,072억달러로 역대 최고치 기록, ’15년말 美정책금리 인상 후 소폭 감소
- 이후 ’16.2월말 완화적 통화정책에 대한 글로벌 공조, ’16.6월말 英브렉시트 가결 등에 따른 美정책금리 인상 가능성 약화 등으로 증가 추세
  • 美증시 버블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CAPE Ratio는 현재 역사적으로나 다른 주요국 증시와 비교하더라도 높은 수준
  • CAPE(Cyclical Adjusted Price-Earnings) Ratio는 물가를 반영한 S&P 500지수를 주당 순이익 10년 평균값으로 나눈 것으로, 배수가 높을수록 고평가됐다는 의미
- ’16.10월말 美S&P500의 CAPE Ratio는 26.6배로 역사적 중위수(median) 값인 16.0배보다 높으며, 금융위기 직전인 ’07년과 유사한 수준
-  CAPE Ratio가 1881년 이후로 25배를 넘은 경우는 1929년(경제대공황), ’00년(IT버블), ’07년(금융위기 직전) 세 차례에 불과
- 또한 ’16.10월 기준 CAPE Ratio가 역사적 중위수 값을 넘은 나라는 주요 증시 14개국 중 미국과 스위스 두 곳뿐이며, CAPE Ratio와 역사적 중위수 값 간격차도 美증시가 월등히 높은 수준

□ 현재 美 주식시장은 버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되나 당분간은 미국의 완화적 통화정책으로 인해 조정 가능성이 낮음
  • 美Fed가 ’16.12월 한 차례 정책금리를 인상하더라도, 이후에는 경기회복 속도 등을 감안하여 완화적 통화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
  • ’16.12월 美 정책금리 인상 확률(Fed fund rates)은 ’16.11.10일자 80%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