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0

(참고) 은퇴 후 준비에 조금 더 관심을

(※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자료 내용 중 일부를 공유한다. 나도 완벽하게 노후 준비가 돼 있는 것은 아니지만 요즘은 관심을 갖고 노력하고 있다. 주변을 보면 바쁘다는 이유로 혹은 "어떻게 되겠지"하는 마음에 노후 준비에 관심을 많이 기울이지 못하는 사람들을 많이 본다. 국가의 노후보장 미비를 탓하는 것만으로는 자신의 노후보장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살아 보니 인생은 어떻게 살아 왔는지도 중요하지만 그것만으로 노후가 달라지지는 않는다. 조금씩 관심을 가져 볼 필요가 있다.)

현재 미혼이나 향후 결혼 및 육아 비용을 고려할 때 안정적인 노후 생활 가능 여부 고민

대기업 차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H씨(만 41세)는 아직 미혼이다. 현재 5.2억원 상당의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금융자산으로는 연금저축펀드 8,000만원이 있다. 부채로는 아파트 구입 시 차입한 주택담보대출 1.2억원이 있다. 현금흐름을 살펴보면 수입으로는 근로소득 월 700만원이 있으며, 지출로는 취미생활을 위한 지출을 포함해 생활비 360만원, 예/적금 200만원, 연금저축펀드 100만원, 보장성보험 10만원, 대출이자 30만원이 있다.

H씨는 그동안 결혼을 하지 않고 미혼으로 살아오면서 일정 수준 이상의 자산을 축적했으며, 근로소득에서 약 절반 가까이를 저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독신으로 살 계획은 없으며 향후에 결혼을 하고 자녀가 생기게 될 경우 이를 대비한 목돈 마련을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 결혼 비용으로는 약 1억원을 예상하고 있으며, 미래 자녀양육비 및 교육비로는 약 2억원을 생각하고 있다. 거기에 아직은 먼 미래지만 자녀 결혼비용(1억원 예상)까지 감안하면 노후에 안정적인 생활이 가능한지 의문이 든다.


상대적으로 늦은 시기에 발생하는 이벤트 비용에 대한 적절한 준비가 필요

우선 H씨의 경우 현재 미혼이며, 추후 결혼을 하고 자녀를 가질 계획이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사전 시나리오 설정이 필요하다. 본지에서는 분석의 편의성을 위해 1년 후인 만 42세에 결혼을 하고 다시 1년 후인 만 43세에 자녀를 출산하며, 배우자는 가정주부인 것으로 가정했다. 그리고 결혼 비용의 경우 현재 축적해둔 금융자산이 전무하기 때문에 목돈 마련을 위해서 주택담보대출(1억원)을 추가적으로 받아 기존 대출(1.2억원)과 함께 향후 10년간 원리금분할상환을 하는 것을 가정했다.

H씨는 대략 55세 정도에 은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현재 취미생활 지출 등을 포함해 360만원의 생활비를 지출하고 있다. 향후 결혼을 하게 되면 취미생활 등은 하지 않더라도 가족이 늘어남을 감안해 기존과 같은 생활비가 계속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은퇴 후에는 이보다 적은 250만원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현금흐름 파악을 위해 미래 수입 구조를 살펴보자. 우선 만 65세부터는 월 142만원 규모의 국민연금을 수령하며, 퇴직연금의 경우 은퇴 직후인 만 55세부터 20년간 월 145만원을 수령할 예정이다. 현재 연금저축펀드로 불입하고 있는 개인연금도 만 55세부터 20년간 월 157만원을 수령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은퇴 준비 상태 파악을 위해 연령별 수입-지출 현금흐름을 살펴보면, 미혼인 시기인 만 41세까지는 금융자산을 축적할 수 있지만 결혼을 하는 만 42세 이후에는 자녀 양육 및 교육비와 주택담보대출 상환이 이어지기 때문에 자산을 모으는 것이 쉽지 않다. 다만 대출 상환이 완납되는 만 52세부터 은퇴 전까지 여유 자금이 발생한다. 은퇴 이후에는 국민연금을 수령하기 전까지 지속적인 자금 부족 현상이 발생하다 국민연금을 받기 시작하는 만 65세부터는 여유 자금이 발생한다. 만 72세 때 자녀가 결혼할 것을 대비해 목돈 마련도 필요하다. 퇴직연금과 개인연금 수령이 끝나는 만 75세부터는 연금으로 부족한 생활비를 기존 보유 자산에서 충당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종합적으로 볼 때 자금 부족 현상이 발생되는 시기마다 보유하고 있는 금융자산을 적절하게 활용해야 하며, 보유 금융자산에 대한 관심과 운용이 매우 중요함을 알 수 있다.


금융자산의 적극적인 운용이 이루어져야만 안정적인 노후 생활이 가능

H씨가 본지의 시나리오대로 결혼을 하고 자녀를 키우며 실물자산을 활용하지 않고 금융자산만을 활용한다면 필요한 금융자산의 수익률은 6.57%이다. 현재 하나금융투자에서 제시하고 있는 위험중립형 포트폴리오의 수익률이 6%이고 수익추구형 포트폴리오의 수익률이 7.7%인데, H씨의 요구 수익률은 그 중간 즈음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운용 여하에 따라서 달성가능한 수익률이지만 그에 대응해 상당한 위험도 수반된다, 따라서 금융자산 운용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그리고 본지에서 제시한 시나리오는 다양한 시나리오 중 일부에 불과하다. 1명으로 가정한 자녀가 2명이 될 수도 있으며, 조금 더 늦은 나이에 결혼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지금의 결과와는 180도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 위의 결과에서는 금융자산만을 활용하더라도 노후 생활이 가능한 것으로 나올 수 있으나 다른 시나리오에서는 부동산자산을 활용해야 할 수도 있다. 따라서 매년마다 인생 계획을 점검해보고 재무 설계를 해보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한편 금융자산만을 활용하더라도 안정적인 노후 생활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자산(5.2억원 상당)은 자녀에게 상속해주는 것이 가능하다. 다만, 부모가 보유한 자산을 자녀에게 상속하거나 증여할 경우 적지 않은 금액이 과세가 되는 점을 감안하면 최대한 절세를 할 수 있는 방법을 통해 자녀에게 상속 또는 증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부동산의 경우 현금화가 어렵기 때문에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금융자산을 과세가 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정기적으로 증여하거나 은행의 신탁상품 등을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상속/증여와 관련해서 자세한 내용은 전문가 상담 등을 통해서 알 수 있으므로 이를 활용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위해 금융자산에 대한 관심 제고와 정기적인 재무 설계가 필요

H씨의 경우 현재는 미혼이지만 결혼을 하고 자녀를 가지고 싶은 마음이 있다. 다만 이를 위해서는 목돈이 필요하기 때문에 본지에서는 하나의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H씨의 재무 설계를 했다. 그 결과 금융자산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운용이 수반된다면 안정적인 노후 생활까지 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는 H씨가 그동안 미혼으로 살면서 적지 않은 규모의 자산을 축적해놓은 것도 있지만 3층 연금 체계를 잘 구축해놓았기 때문에 결혼을 하고 자녀를 키우더라도 큰 부담 없이 생활할 수 있는 것이다. 노후 준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점 중에 하나가 연금과 같은 현금 파이프라인을 잘 구축하는 것임을 위 사례에서 잘 알 수 있다.다만, 실제로 가정을 꾸리면서 생활하게 되면 결혼 전에 생각했던 것 보다 더 많은 지출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며, 예기치 못한 지출도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H씨의 사례와 같이 큰 이벤트의 발생 여부가 불투명할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따라서 정기적인 재무 설계를 통해서 노후 준비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이 블로그 검색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