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7

(참고) 전광석화 같은 코로나 사태 2개월 초간단 정리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내용 주요 부분 공유)

전광석화(電光石火)처럼 지나간 2개월
  • 작년말 발현한 코로나19 감염은 2.20일까지 亞 지역 일부(中·韓·日)에만 국한되면서 국제금융시장이 크게 주목하지 않았음
  • 그러나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이벤트로 급속 확대

1차 쇼크(2.20~2.28): 중국을 넘은 ‘전세계 확산’ 우려에 국제금융시장 1차 폭락
  • 코로나19 감염이 종전 亞·중동에서 대서양 지역 이탈리아로 급속 확산되면서(2.20일 3명 → 2.28일 888명) 선진국도 안전하지 않다는 인식이 크게 증가
– 이와 함께 2.26일 이후 중국을 제외한 해외지역 감염자가 중국 감염자를 넘어서기 시작. WHO는 2.28일 글로벌 위험수준을 종전 ‘높음(high)’에서 최고단계인 ‘매우높음(very high)'으로 격상
  • 실물경제는 큰 영향이 없었으나(美 서비스업 제외) 기업실적·경기악화 우려가 커지면서 美 주가가 7일 연속 하락. 파월 Fed 의장은 시장안정을 위해 2.28일 구두개입
– 동 기간 美 다우는 13%(세계주가는 -12%), 유가는 15% 급락. 美 국채금리(10년)는 42bp 하락하며 1% 하회에 직면
Brief Rally(2.29~3.4): 감염에 대한 안이한 인식속 글로벌 정책공조로 반짝 반등
  • 당시만 해도 코로나19 사태 심각성이 크게 대두되지 않은 가운데, 다수의 기관들은 빠르면 4~5월에도 V자 회복이 가능하다는 낙관론이 금융시장을 지지
  • 이와 함께 G7 재무장관의 공동성명(“필요한 모든 조치”) 및 Fed와 캐나다의 전격 금리인하가 이어지면서 12년만에 주요국의 정책공조 기대감이 확산
– 동 기간 美 다우는 7% 상승(세계주가는 +4%)해 1차 하락기간 낙폭의 절반을 회복. 그러나 美 국채금리(10년)는 42bp 하락하며 1% 하회에 직면

2차 쇼크(3.5~3.23): 복합악재(판데믹·봉쇄·유가)로 Perfect Storm 속에 빠져
  • 전세계 감염자가 급속 확산돼(9만 → 33만명,185개국)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금융시장을 증폭시킬 다수의 이벤트들이 연속 발생해 시장심리를 더욱 악화시켰음
– 이들 이벤트는 △원유감산 실패(이후 산유국 각자도생으로 원유전쟁) △트럼프의 봉쇄조치(유럽·캐나다) △Fed의 금리 100bp 인하 및 무제한 QE 등
  • 초기에 나왔던 Fed의 조치들은 “금리 외에 여타 정책 배제”, “회사채 지원 부족” 등의 평가로 오히려 사태의 심각성을 고조시키고 시장 유동성까지 경직시켜 국채·금·엔화가 모두 하락하는 ‘Sell Everything’ 상황도 발생
– 동 기간 美 다우는 31%(세계주가는 -27%) 하락해 베어마켓 진입. 유가는 50% 급락, 美 국채금리(10년)는 3.9일 0.54%까지 하락 후 현금확보를 위한 국채매도 등으로 3.18일 1.19%까지 반등하는 등 큰 폭의 변동성 시현

Relief Rally(3.24~4.27): 美 강력한 대책과 주요국 봉쇄완화 기대로 큰 폭 회복
  • 트럼프의 $2조 경기부양책, Fed의 바주카포식 정책 등 전방위적 대책이 쏟아지기 시작. 시장참여자들은 정부의 “문제있는 곳에 지원 있다”는 결의를 확인하고, 금융시장이나 취약부문이 더 이상 악화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인식을 하기 시작
  • 자금공급으로 Fed 자산은 4주반 만에 $2조 증가했는데, 이는 GFC기간 3년 3개월간 증가한 규모와 맞먹음. 주요국의 확산세 둔화와 美·유럽 봉쇄완화 추진도 호재로 작용
– 동 기간 美 다우는 30% 상승(세계주가는 +24%). 美 국채금리는 0.6%대로, 유가는 45% 추가 급락

기로에 선 국제금융시장. 향후 4가지 변수에 주목해야 할 필요

① 금융·실물 괴리 재확대. 어디로 수렴할까: 금년 2~3월 중 자산가격과 실물경제의 동시 둔화로 작년 이후 이어온 금융·실물 간의 괴리가 일부 좁혀졌으나 4월 이후 재차 확대
– 유례없는 수준의 시중 유동성으로 부풀려진 자산가격이 지지될 지, 향후 실물경제 악화를 추가반영해 하방 조정될 지 주목. 현재로선 후자 가능성이 더 커보여
② 세계경제 V자보다는 U 또는 L자에 무게: 1분기는 中, 2분기는 美·유럽 영향으로 상반기 큰 폭의 성장 위축이 불가피. 다만, 최근 주요국의 봉쇄완화 추진으로 빠른 회복 기대도 제기
– 그러나 현재까지는 △지역별로 상이한 감염상황 △경제주체들의 조심스런 행보 등으로 세계 전체적으로 즉각적인 경제재개 가능성이 쉽지 않은 상황
③ 가장 큰 위험은 코로나19 Second Wave: △봉쇄완화 부작용 △증상전 감염 성향 △코로나19 변종 생성 등으로 추가확산 소지 상당. Second Wave 정도에 따라 시장 방향이 결정
– JP Morgan, Morgan Stanley 등은 Wave 진폭이 줄어드는 지그재그 형태를 예상. 다만 1918년 스페인 독감 같이 Second Wave가 5배 더 크게 나타난 사례도 존재
④ 미국의 역할 재강조: 금번에도 미국이 변곡점(봉쇄 → Fed·경기부양 → 봉쇄완화)에서 주요한 역할자로 작용. 향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양상 및 정책대응이 사태악화 또는 호전의 가늠좌가 될 전망

평가: 최악의 가능성은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최악을 대비하는 자세로 준비해야
  • 최근 1개월간 국제금융시장이 빠르게 회복하면서 참여자들 사이에서 ‘Worst is over’ 시각이 커지고 있으나 ❶질병의 재확산 ❷경제의 상흔 정도 ❸복구기간 등을 감안할 경우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
  • 종전을 3년이나 앞둔 1942년 종전 기대감에 들뜬 영국인에게 윈스턴 처칠경이 외친 “지금이 끝의 시작이 아니고 시작의 끝일 수 있다(It is not even the beginning of the end. But it is, perhaps, the end of the beginning)”라는 자세로 향후 코로나19 사태의 전개에 대비할 필요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93) 경제정책 (1080) 경제일반 (1070) 경제지표 (1054) 금융시장 (945) 기타 (849) 한국경제 (645) *논평 (474)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8) 부동산 (154) 책소개 (87) 트럼포노믹스 (82)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가상화폐 (19) 북한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4) 코로나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