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5

(보고서) 중국 외환보유액 이례적 감소 배경과 시사점

(※ 국제금융센터 자료 중 주요 부분)

[이슈] 지난해 하반기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전례 없이 큰 폭으로 감소

○ 지난해 6월 4.0조달러에서 12월 3.8조달러로 감소하여 지난 `08년과 `12년 대외 위기시 보합수준을 유지한 것과 상이. 특히 9월부터는 4개월 연속 감소(1,258억$↓)

○ 이는 `01년 WTO 가입 이후 연평균 증가율이 27.3%에 달했다는 점에서도 이례적


[배경] 대내외 경제환경 변화에 따른 국제자본 유출에 당국의 적극적 외환보유액 활용 및 개혁 조치 등이 가세한 결과

○ (국제자본 유출) 지난해 하반기 핫머니가 대거 유출되고 자본수지 적자 규모도 `12년 유럽 재정위기 이래 최대 수준을 기록
- 자본 및 금융수지 적자가 557억달러이며, 특히 국제수지의 오차 및 누락은 `98년 통계치 발표이래 최대 규모인 -1,297억달러 기록<그림4>
- 잔차법(殘差法: 핫머니 유출입 규모=외환보유액 증가분-무역흑자-외국인직접투자(FDI)+중국의 해외투자 (ODI)) 기준, 핫머니의 유출 규모는 약 4,200억달러로 추정 <그림5>
- 미국의 금리인상 전망에 더해, 중국 내부적으로 거시경제 부진 및 부동산시장의 침체가 심화된 데에 주로 기인

○ (환산손) 보유통화의 다변화가 진전된 상황에서, 미달러화 강세가 지속됨에 따라 환산손 규모가 200억달러를 상회
- 외환보유액 중 달러화의 비중은 `06년 75% 내외에서 `14년 55%로 축소된 반면 유로화의 비중은 17%에서 27%로 상승<그림6>
- 미국채의 비중은 `10년 45.3%에서 `14년말 32.4%로 축소. 최근 달러화 강세 및 글로벌 미국채 선호 현상에도 불구, 미국채 보유 규모는 `13년 11월 1.32조달러에서 `15년 1월 1.24조 달러로 감소<그림7>
- 지난해 하반기 유로화와 엔화의 환율 절하분 11.6%와 18.2%에 따른 환산손은 176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

○ (투자확대 및 외환개혁) 실크로드 기금 설립 등 국내외 투자에 외환보유액을 직접 활용하는 한편, 외환규제 완화로 민간부문의 보유외환은 큰 폭으로 증가
- 중국정부는 아프리카·남미·미얀마 등에 대한 차관과 투자를 확대해 왔으며, 지난해 말에는 중앙아시아 등 국내외 인프라 투자를 주된 목적으로 설립된 실크로드기금의 자본금으로 외환보유액을 직접 사용
- 실크로드기금의 1차 자본금 100억달러 중 65억달러를 외환보유액에서 지원하고 나머지를 중국투자공사(15)·수출입은행(15)·국가개발은행(5)이 부담
- 중국정부가 외환의 시장 분산과 규제 완화를 핵심으로 하는 외환제도 개혁을 적극 추진함에 따라, 지난해 민간부문의 절대 및 상대적 외화 유동성이 모두 크게 증가
- 외환관리국 국장, 최근 외환보유액의 증가세 둔화 및 감소는 과거 개입 방식에서 벗어나 시장의 자율적 균형을 중시한 결과로 해석
- 실제로 지난해 시중 외화예금 규모가 전년대비 30.7% 증가하여, 對GDP 비율이 9년만에 처음으로 일본을 추월
[전망] 앞으로도 중국정부가 외환보유액 증가를 억제하는 한편 대외개방 등 금융 개혁에는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

○ 적정외환보유고 수준에 비추어 볼 때, 중국 정부가 보유액 증가를 억제하면서 상당규모의 여유 외환을 AIIB 설립 등 내내외 투자에 본격 활용할 전망

- 적정외환보유액 규모에 대해서는 논란의 소지가 있으나, 국무원발전연구중심(2012)의 기준으로 재추산해 보면 약 1.6조달러*로 여유 외환이 최대 2.2조달러인 것으로 추정
*4.5개월 수입 규모 + 단기외채 잔액 + 외자기업 이익송금액(10년간 누적 FDI의 10%)
- 외환관리국도 정부의 보유외환 감소와 시장화는 뉴노멀이라는 핵심 정책 방향에 부합됨에 따라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3/15)
- 중국 내부적으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설립이 과잉 외환보유고와 함께 구조적 문제점으로 거론되고 있는 과잉 생산 문제를 동시에 해소시킬 것으로 기대
- AIIB의 초기 설립자본금은 재정부가 특별국채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재원으로 외환보유액을 매입하여 출자하는 형식이 유력
○ 외환부문을 포함한 금융개혁이 빠르게 진전되면서 자본유출입 변동성 확대, 실질금리 상승 등 시장불안이 나타날 소지
- 인민은행 총재는 12차 5개년 계획의 마지막인 금년에 자본계정의 대외개방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외환관리법 개정 등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3/23)
- `12년 3월에 인민은행은 `20년까지 예정된 금융개혁 3단계 조치중 금년말까지 1단계로 환율 개혁을 완료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음
- 대외부문 개혁조치로 국제자금의 유출입이 확대되는 한편 정부의 환율개입 여력은 축소되어 위안화 환율뿐만아니라 원화를 포함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를 초래할 가능성
- 외환관리국은 외환부문의 시장화 진전으로 자본수지 적자가 수시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
- 환율개혁으로 금리 자유화2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실질금리 상승 및 한계기업 파산 등 부작용도 초래할 가능성
- 이 밖에도 미국채 보유 비중의 추가 축소 여지도 배제하기 곤란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