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0

(보고서) 일본 1분기 경제성장률 2.4% 기록...주요 내용 및 의미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일본의 1분기 성장률 구성 및 의미 소개)

■ [GDP 실적] `15년 1분기 성장률, 전기비 +0.6% 연율 +2.4%(5/20 잠정치)

○ `14년 4월의 소비세 인상에 따른 부정적 영향 감소와 유가하락의 내수 기여 및 엔약세로 인한 수출 증가 등으로 성장세가 확대
- 소비세 인상의 영향으로 `14년 2분기(-6.9%) 및 3분기(-2.1%)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였으나, 4분기(1.1%)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된 데 이어 금년 1분기 성장률이 2%대로 상승
- 단, 전분기 성장률이 하향조정(연율 1.5%→1.1%)되고 재고투자의 성장 기여도(2.0%p)가 높은 점 등을 감안할 필요
- `14회계연도 실질성장률은 소비세 인상 영향으로 -1.0%를 기록하여 5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 일본정부(-0.5%) 및 일본은행(-0.9%) 전망치를 하회

■ [부문별 내용] 기업설비투자 및 주택투자의 증가 전환과 엔약세로 인한 수출 신장세 지속 등이 성장을 견인

○ 가계소비: 유가하락 및 주가상승 영향에도 불구하고, 엔약세 및 원전중단으로 인한 높은 전력요금 등이 회복세를 제한
- 1분기 증가율은 전분기와 동일한 0.4%(전기비)로 3분기 연속 증가
○ 주택투자: 소비세 인상 전의 선투자에 따른 반작용으로 감소세를 보여 왔으나 4분기만에 증가로 전환(4분기 -0.6%→1분기 1.8%)

○ 기업설비투자: 기업실적 호조와 설비과잉 인식 약화 및 경기회복 기대 등으로 4분기만에 소폭 증가로 전환(4분기 -0.0%→1분기 0.4%)
- 재고투자는 전분기까지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 기여(-0.7%p, -0.2%p) 에서 벗어나 1분기에는 성장에 가장 큰 폭으로 기여(0.5%p)
○ 공공투자: `14년 2월 편성된 `13회계연도 추경예산의 효과가 소멸되어 감소로 전환(4분기 0.1%→1분기 -1.4%)

○ 순수출: 수출증가(2.4%)에도 불구하고 내수회복으로 인한 수입(2.9%)이 보다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성장에 마이너스 기여(-0.2%p)
- 수출은 3분기 연속 증가한 가운데 미국과 동남아 수출이 양호하였으나 경기 둔화세인 중국 수출이 부진하여 증가폭이 축소(4분기 3.2%→2.4%)
○ GDP디플레이터: 소비세 인상 효과와 유가급락에 따른 수입물가 하락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상승률이 확대(4분기 2.4%→1분기 3.4%)

■ [전망] 예측기관들은 일본경제가 당분간 1~2%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소비자물가는 일본은행이 제시한 기한까지 물가목표에 도달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

○ 일본의 실질임금 유지에도 불구하고 소비세 인상 이후 지속되고 있는 가계소비의 상대적 부진은 고령층 증가가 한 요인일 수 있으며, 이는 정부가 지향하는 소비주도의 경기회복에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소지
- 실질임금은 소비세 인상과 엔약세로 인한 물가상승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임금인상 독려와 고용여건 개선 등으로 대체로 횡보상태 유지
* `14년4월의 소비세율 인상(5%→8%) 직후 종합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비 3.7%(5월)까지 상승하기도 하였으며, 이후 유가하락 등으로 둔화되어 금년 3월 2.3% 수준
* 실업률은 `13년10월의 4.0%에서 금년 3월 3.4%로 하락
- 한편, 가계소비는 소비세 인상 전 선수요로 `14년 2분기에 큰 폭 감소한 후 회복되지 못하고 부진한 모습 지속
* 금년 1분기 실질가계소비는 `14년 1분기대비 4.3%, 선수요가 본격화 되기 전인 `13년 4분기대비 2.2% 감소한 수준
- 이러한 실질임금과 실질소비간 괴리현상은 임금/고용 개선의 직접 수혜는 없이 물가상승의 부담을 지는 고령층의 소비위축이 한 요인일 가능성(Citi)
* 일본의 공적연금 수령자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97년 21%에서 `13년 31%로 상승하는 등 고령층의 소비가 전체 가계소비에 미치는 영향이 증대
* `15회계연도에 공적연금 수령액이 0.9% 증가할 예정이지만 일본은행의 예상대로 소비자물가가 0.8% 상승한다면 고령층의 실질구매력은 거의 변하지 않을 전망
○ 예측기관들은 2분기 2.3% 등 향후 성장세가 이어지겠지만, 유가하락 영향 일단락 등으로 내년 중반까지 1%대 중반으로 둔화될 것으로 전망 (일본경제연구센터 4/28~5/7 조사)
- `17년 4월의 소비세율 추가 인상(8%→10%)을 앞둔 `17년 1분기는 선수요 현상의 재현으로 3.1% 내외 성장 예상
- 근원소비자물가(신선식품 제외)는 유가 반등, 엔저 지속, 임금 상승 등으로 금년 하반기 이후 상승세를 보이겠지만, `17년초까지 1.3%내외에 그칠 것으로 전망
* 일본은행은 지난 4월말 2% 물가목표 달성기한을 기존의 ‘`15회계연도를 중심으로 한 기간’에서 ‘`16회계연도 상반기’로 연기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