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5

한국의 내수 부문 물가디플레이션 위험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았다

한국과 미국 사이의 국채수익률 차이 즉 내외금리차와 자본이동 및 환율 사이의 관계에 대한 글(☞ (小考) 내외금리차와 자본유출 위험, 그리고 환율)에 포함된 자료 중 GDP 디플레이터 상승률(전년동기대비)이 2015년 1/4분기 중 높아진 것에 대한 댓글이 있었다. GDP 디플레이터 상승률이 높아진다는 것은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진다는 것을 뜻하는데 꽤 의외라는 듯한 반응이었다. 그러나 국내 부문만 보면 GDP 디플레이터는 아직 반등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소비자물가지수와 GDP 디플레이터 전년동기비 상승률 추이를 나타내는 그림이다. 이 그림에서 보듯 소비자물가상승률은 둔화세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0% 위에 머물고 있고 GDP 디플레이터 상승률은 올해 1/4분기에 의외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 두 가지 지표만 놓고 보면 한국에서 물가디플레이션 위험은 많이 낮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소비자물가지수 가운데 생활물가지수와 GDP 디플레이터 가운데 민간소비 디플레이터만 떼어서 보면 상황은 다르다. 생활물가지수 전년동기비 상승률은 2015년 1/4분기 중 0% 아래로 내려왔으며 민간소비 디플레이터 상승률도 0.4%로 겨우 0%를 웃도는 상황이며 최근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다. 이 두 가지 지표만 놓고 보면 국내 부문의 물가디플레이션 압력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여기서도 물가디플레이션이라고 표현했듯 고용 사정이 안정적이고 소비도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경제 전반의 디플레이션 위험은 여전히 낮다고 할 수 있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