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0

(스크랩) 주가 급락이 경기침체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 네이버 블로그 글을 소개한다. 블로그 출처는 맨 아래에 표시.)

주식 시장은 선행 지표다. 시장은 미래의 현금 흐름과 사건들을 현재 가치로 할인한다. 주식 시장이 항상 옳지는 않지만(지난 8차례의 경기침체 중 4차례를 예측했다), 투자자들은 끊임없이 현재 전망을 구체화하기 위해 주가에서 신호를 찾으려고 한다.

최근의 주가 하락을 보면서 많은 투자자들은 주식 시장과 경제를 혼동하기 쉽다. 현재의 상황을 보고 많은 이들이 경기침체를 전망한다.

그리고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하는 것도 일리는 있다. 지금까지 오랜 기간 동안 지금 같은 경기 사이클이 지속되어 왔기 때문이다.

대규모의 주식 시장 붕괴 대부분이 경기침체와 괘를 같이 했다. 1929년부터 1932년, 1937년부터 1938년, 1973년부터 1974년, 2000년부터 2002년 및 2007년부터 2009년을 생각해 보라. 많은 냉철하고 현명한 이들은 올해 경기침체가 닥칠 것으로 보고 있지 않는 것 같다. 이들이 틀릴 수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시스템이 과잉 상태가 되기 전까지는 경기침체에 들어가지 않는다. 옛말처럼, 의자에서 뛰어내려서는 자살할 수 없다.

그렇긴 해도, 경기침체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해서 주식 시장이 급락하지 않는다거나, 그럴 수 없다는 말은 아니다. 두 자릿수 하락과 더 심각한 약세장은 분명 대규모 경기침체 없이도 일어날 수 있다. 아래와 같은 데이터에서 볼 수 있듯이, 역사를 통해 이런 일이 여러 번을 일어난 적이 있다:


1930년대 말부터 거의 5년마다 한 번씩은 일어났다. 현재 상황이 경기침체를 동반하지 않은 시장 하락 중 하나라면, 평균 시장 하락 과정의 절반 이상이 지난 셈이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시장은 결코 실시간으로 평균화할 수 없지만)

주식 시장 하락은 절대 즐거운 일이 아니긴 하지만, 미래에 큰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기도 하다. 이는 투자의 아이러니다. 사람들이 이해하기에는 너무 고통스럽고 직관에 반하기 때문이다. 주가가 낮을수록, 신규 자금을 투자한다면 앞으로의 기대 수익률이 더 높아진다는 의미이다.

아래 표는 경기침체를 동반하지 않은 주식 시장 하락 기간(위 표)에 이은 5년 및 10년 후 수익률을 나타낸 것이다. (완벽하게 시장 바닥을 잡을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때문에 이 표에서는 다음 해 초를 출발 시점으로 삼아, 수치를 상당히 보수적으로 잡았다.)


물론, 시장 하락 와중에 미래 수익률을 들여다본다고 큰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손실을 본다는 것은 심리학적으로나 감정적으로나 견디기 어려운 일이다. 우리 두뇌는 수익에 따른 즐거움보다 손실로 인한 고통에 훨씬 더 민감하게 설계되어 있다.

투자자들은 모든 주식 시장 급락이 금융 위기와 직결된다고 생각하도록 길들여지고 있다. 투자자의 감정, 재귀성 또는 예기치 못한 사건들로 인한 시장 붕괴가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시장 조정 또는 약세장이 일어난다고 해서 매번 2008년 수준의 위기가 닥쳐오는 것은 아니다.

<출처: A Wealth of Common Sense, "Stock Market SellOffs Without a Recession", 2016. 1. 17.>

▶ 블로그 출처: http://blog.naver.com/jeunkim/220602820777

= = = = = = =

이 블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