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06

(보고서) 유가 하락이 한국 경제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하는 이유

(※ 하이투자증권 보고서 일부분을 공유)

▣ 유가 하락, 거시경제에는 긍정적∙부정적 영향이 혼재

이론적으로 유가 하락 시 투입 비용 하락이 중기 소비자물가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경우 이는 실질소득 증가와 실질소비 확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이러한 메커니즘이 상대적으로 미미한데, 그 이유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① 최종 소비되는 휘발유 등 유류 제품에 대해 비탄력적인 세금의 비중이 높다. 이는 국제 유가 하락에 대한 국내 유류 소비 가격이 비탄력적으로 나타나게 하는 원인이 된다. 휘발유 가격 구조에서 원유 도입가가 차지하는 비중은 27.8%에 불과하며 61.9%가 세금으로 부과된다. 경유와 LPG 역시 국제 제품 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은 28~30% 수준에 그친다. 특히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대부분의 세금이 고정세이기 때문에 국제 유가 변동에 따른 탄력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② 또한 국내 가계의 근로소득 증가율이 지속적으로 둔화되고 있는 것도 주된 요인이다. 가계의 근로소득 증가율은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한 상황이며, 이에 대응하여 가계소비지출 증가율 역시 큰 폭으로 하락했다. 향후 수입 및 임금, 소비 지출에 대한 기대도 부진한 상황으로 이로 인해 그나마 발생하는 에너지 소비재 가격 인하와 이에 따른 실질소득 증대도 소비 개선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수출 경기에는 원유 수입 가격 하락으로 교역조건이 개선, 국제수지 흑자가 확대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그러나 수출 경기에는 전반적인 수출 단가 하락과 더불어 對 OPEC, 러시아 등 자원 생산국에 대한 수출 증가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특히 對 OPEC 지역 수출이 향후 부진한 가능성이 높다.

유가 하락은 OPEC의 재정수지 적자 심화로 이어지며, 이는 원유 수출에 따른 재정에 대한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해당 국가들의 경제 성장률 및 수입 수요를 감소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한국의 對 OPEC 수출은 재정수지 적자가 지속되는 2016년까지는 부진한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對 선진국 수출에는 선진국 소비 개선으로 인해 우호적이나, 최종 소비재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국내 수출의 특성상 효과가 제한적이다. 한국의 상품 수출입을 성질별로 분류했을 때 중간재(Intermediate Goods) 수입이 74.3%를 차지하고 있다. 중간재 중에서도 원재료(Primary)의 비중이 전체 수입의 29.0%, 가공품의 비중이 전체 수입의 45.3%를 차지한다. 수출에서도 중간재는 55.2%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가공되지 않은 원재료가 전체 수출의 54.8%로 중간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위의 내용을 종합해보면 글로벌 가치 사슬(Value Chain)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위치는 자본재와 중간재 중 가공 품목의 공급자이다.

한국의 무역 패턴을 보면 MENA∙호주∙ASEAN 5∙러시아∙미국∙브라질 등에서 원재료를 공급받고, 일본∙서유럽에서 중간재 가공품 및 자본재를 공급받아 중국∙ASEAN 5∙MENA∙미국∙동유럽 지역 등으로 자본재 및 중간재 가공품을 공급함을 유추할 수 있다. 이를 감안했을 때 국내 수출 경기를 개선 요인은 글로벌 산업 수요 회복이며, 선진국 소비 개선은 간접적인 경로를 통해 작용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 = = = =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