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8

(보고서) 총선과 주식시장 - 과거 동향 분석

(※ 키움증권 보고서 주요 내용)

■ 1980년 이후 9차례의 총선은 어땠나?

○ 총선 전 10일간 KOSPI 1.2% 하락, 이후 10일간 0.7% 하락

눈 앞으로 총선이 다가온 만큼, 총선을 전후해 주식시장이 어떤 모습을 보였는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980년 이후 치러진 9차례의 총선과 주식시장의 관계를 요약하면, ‘총선 전후한 주가약세’ 경향이 뚜렷했다.

예를 들어 총선 10일 전부터 총선 전날까지 KOSPI는 1.2% 하락했으며, 총선 이후 10일 동안은 0.7% 하락했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났을까?

직관적인 설명은 ‘총선에 대한 불확실성’ 혹은 ‘4년 주기의 미국 대통령 선거 이벤트’ 등에서 찾을 수 있겠지만, 조금 더 데이터를 파고들어 보면 다른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닌, ‘경기요인’이었다.

■ 경기하강 국면을 빼고 살펴보자!

○ 2000년과 2008년을 빼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1980년 이후 9차례의 총선을 전후한 주가 동향을 살펴본 결과, 총선은 주식시장에 호재로 작용한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이런 데이터만 가지고 ‘총선은 악재’로 간주하기에는 한 가지 고민 거리가 남는다. 그것은 다름아닌 ‘경기순환’ 요인에 대한 것이다. 즉 9차례의 총선 중 급격한 경기하강을 경험했던 시기는 2000년 정보통신 거품 붕괴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이니, 이 둘을 표본에서 제외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 것이냐는 문제제기다.

실제로 2000년과 20008년 총선을 제외한 나머지 7번을 대상으로 추정한 결과, 주식시장이 별로 나쁘지 않았음이 밝혀졌다.

총선 전 10일 동안의 주가 상승률은 -0.63%로 비슷했지만, 총선 이후 10일의 상승률은 0.75%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봐야 할 것이다. 전통적인 설명은 총선 이후 ‘불확실성’이 제거되면서 주가가 상승했다는 것이며, 다른 비전통적인 설명은 경기의 급격한 하강이 없는 경우 주식시장이 연 13.3%의 주가 상승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참고로 일 평균 주가 상승률은 0.06%).

즉, 주식시장이 기본적으로 우상향하는 특성이 있기에 급격한 경기하강의 위험만 없다면 총선이라고 해서 특별히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 올해 경제위기가 출현할까?

이상의 논의를 정리해보자.

총선을 전후한 주가 반응을 살펴본 결과, 대체로 총선을 전후한 주가의 흐름을 좋지 않았다. 그러나 2000년이나 2008년 같은 이례적 사건(outlier) 때문에 평균이 왜곡되었을 가능성에 주목해서 이 두 시기를 제외한 결과, 총선을 전후해 (평균적인) 주가의 상승이 나타난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 대목에서 한 가지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2016년에 다시 심각한 불황이 찾아올 가능성이 없느냐는 것이다. 이 의문에 본격적으로 대답하는 것은 자료의 성격에 맞지 않지만, 간단하게나마 이 의문에 대답하자면 ‘그 가능성은 매우 낮다’가 될 것 같다.

일단 2000년과 2008년 모두 미국 경제가 ‘경착륙(hard landing)’ 했던 시기인데, 아직은 경착륙 가능성을 시사하는 징후를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가장 대표적인 경기 예측지표인 ‘장단기 금리차’는 최근 축소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 1% 포인트 수준의 ‘플러스’권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미국 공급관리자협회 제조업지수는 지난 해 연말의 급락세에서 벗어나 다시 반등 중이다.

물론 글로벌 경기가 급격히 악화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 다만, 주요 경기 예측지표가 악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경기하강을 섣불리 예견할 필요도 없다고 본다. 올해 4월 총선은 위기가 없었던 해의 총선처럼, ‘불확실성 해소’의 긍정적 영향을 기대해본다.








= = = = =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