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7

(참고) 실질금리로 본 글로벌 유동성, 완화적 환경 지속 중

(※ SK증권 자료. 한국 실질금리가 5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진입했다. 물론 아래 글에서처럼 경기 회복이 아닌 농ㆍ축ㆍ수산물 가격 급등으로 인한 물가상승이 배경이지만 부동산시장 냉각을 원하는 정부 입장을 볼 때 상징적이나마 한국은행이 금리를 올리고 싶다면 올릴 빌미가 되지 말란 법도 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사견이지만.)

유동성 체크 ① 실질금리로 본 글로벌 유동성, 완화적 환경 지속 중

⊙ 실질금리로 본 글로벌 유동성은 위험자산에 우호적인 환경이 지속 중인 것으로 판단된다.

⊙ 자산 축소가 임박했지만, 미국의 실질금리는 아주 소폭 상승에 그쳤다. 8월 물가가 금융시장의 예상대로 발표된다면, 실질금리는 오히려 소폭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

⊙ 독일의 경우, 금리 하락과 물가 횡보가 더해지며 실질금리의 마이너스 폭은 오히려 확대되었다. 쇼이블레 독일 재무부장관은 ECB가 정상적인 통화정책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바램과는 달리 유럽의 금리는 더욱 완화적인 수준으로 낮아진 셈이다.

⊙ 한국의 실질금리는 2012 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진입했다. 경기 회복이 아닌 농ㆍ축ㆍ수산물 가격 급등으로 인한 물가상승이 배경인 만큼 자산가격에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다. 다만 그럼에도 5년만에 마이너스 진입인 것은 분명 사실이다.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