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1

(보고서) 비트코인이 CME에서 거래된다는 것의 의미

(※ 하이투자증권 자료)

비트코인,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거래된다

 시카고상품거래소, 금년말 비트코인 선물상품 출시 예정

세계 최대의 파생상품 거래소인 시카고상품거래소(CME)는 금년말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선물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감독당국의 승인이 남아있지만 연말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시작될 공산이 높다.

시카고상품거래소가 버블 논란이 일고 있는 비트코인 선물거래에 나선 배경은 비트코인의 거래가 활성화되고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 회장인 테리더피도 성명서를 통해 “발전하는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증가를 고려, 비트코인 선물계약을 도입키로 결정했다”라고 밝히고 있다. 실제로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현재 모든 비트코인의 가치는 1,056억 달러(코인마켓닷컴)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비트코인 가격은 시카고상품거레소의 비트코인 선물거래 시작 계획 발표로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6,427달러(11월 1일 장중기준)를 기록중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버블논란에도 불구하고 10월중에만 약 54% 급등했다.

 비트코인 선물거래 시작의 의미는 ?

비트코인의 실체 여부 등 각종 논란에도 비트코인이 세계 최대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를 시작한다는 것은 비트코인 실체를 인정할 수 밖에 없음을 의미한다. 특히 선물거래소에 거래가 시작될 경우 거래를 보다 쉽게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거래가 더욱 확대될 여지가 있다.

새로운 투자 자산군에 포함되었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아직 정식 화폐로써 인정되고 있지 않지만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거래된다는 것은 금, 원유 등 각종 원자재와 같은 투자상품으로 인정받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따라서 금과 같은 역할 혹은 헤징 수단으로 비트코인이 거래될 여지도 높아졌다.

그리고 아직은 조심스럽지만 비트코인 선물거래 시작이 향후 가상화폐를 새로운 통화 내지 결제수단으로 활용할지에 대한 논란을 확산시킬 것이다. 이미 일부 국가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고 이를 뒷받침하듯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전 세계 주요 금융 기관들이 가상화폐를 비롯한 디지털 금융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비트코인을 둘러싼 논란, 특히 가격 버블 논란에도 불구하고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이 거래될 경우 가상화폐 거래 활성화는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이 더 높아질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 블로그 검색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