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

(참고) 2008년 이후 원화 및 주요 통화 실질실효환율

국제결제은행(BIS)의 최신 월간 실질실효환율지수(REERI)가 발표됐다. 올해 6월까지 자료가 나온 것으로, 오랜만에 2008 미국발 금융위기 직전 이후 한국과 주변국 통화의 가치 변화를 점검해 보려고 비교 그래프를 만들어 보았다. 비교를 위해 2008년 1월 지수를 100으로 통일했다. 따라서 이 그래프는 이 기간에 변화 추이를 보기 위한 것이며 통화 사이의 절대 비교는 의미가 없다는 점을 밝혀 둔다. 또한 자료의 정확성은 BIS 자료 원본을 참고하기 바란다.


우선 눈에 띄는 특징은 2008년 1월과 비교했을 때 중국, 미국, 타이완 통화가 상승했으며 한국, 유로, 일본은 아직 당시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 원화는 2009년 2월까지 급락한 것이 이채로우며, 사실상 당시 급락을 제외하면 이후 꽤 안정적인 강세 추이를 보이고 있다. 움직임 자체가 상당히 안정적이며 우상향하는 추이를 보인다.

2008년 말-2009년 초 원화 움직임에 대해서는 해석이 분분하다. 당시 경험으로 보면 역시 1997년 외환위기의 낙인 효과에 더해 당시 급등한 단기외채(특히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 그리고 경상수지 불안 등을 이유로 들 수 있다. 이후 미국 연준이 한국을 통화스왑 대상국으로 포함시키면서 한국 위기설은 진정된 바 있다.

그때를 제외하면 원화는 주요 통화 가운데 타이완달러화와 함께 꽤 안정적인 움직임을 유지해오고 있다. 한가지 특징을 꼽자면 유로존 재정위기 때 원화는 놀라울 정도의 안정성을 유지했다는 점이다. 2008년 당시의 어려움을 교훈 삼아 한국은 단기외채 억제책과 외환보유액 확충에 힘을 쏟았고, 그 효과가 유로존 재정위기 때 나타난 것으로 볼 수 있다. 물론 단기외채 억제책이라는 장치가 효과를 발휘한 것은 세계적인 조선업 부진과 교역 부진 덕분이기도 하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