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5

(정정) (참고) 14년간 소득ㆍ물가상승률과 비교해 본 서울 주택가격

(※ 마지막에서 세번째 문단의 서울 집값 연평균 증가율을 3.0%로 정정합니다. 14년 누적 51.2%의 단순한 계산 착오입니다.)

한 달 전에 "2007년 이후 서울 지역 아파트 가격 실질 기준 추이 총정리(☞ 게시물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라는 자료를 공유한 이후 많은 독자들이 관심을 보였다. 자료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높은 관심에 힘을 얻어 다른 각도에서 자료를 정리해 보았다.

자료에서 모든 숫자는 2003년을 100으로 환산한 것이다.

이번에는 국민은행 주택매매가격지수, 통계청 가계소득, 통계청 소비자물가지수 등 3개 자료를 이용해 2003년부터 2017년 사이 전국, 서울 및 서울 구별 주택매매가격이 물가지수 및 중분위(3/5분위) 가처분소득과 비교해 얼마나 올랐는지 들여다보는 자료를 만들었다.

첫 번째 그림은 2003년을 기준으로 2017년 현재 주택매매가격(명목) 상승률을 나타낸 것이다. 이 기간을 선정한 이유는 통계청 (신분류 전국 2인 이상 5분위별) 가계소득 통계가 2003년 이후로 되어 있어서 그것과 통일하기 위해서다. 우선 이 기간(14년간) 주택매매가격은 전국 46.6%, 서울 51.2% 각각 상승했다. 상승률이 가장 낮은 구는 서대문구(36.6%)였고 가장 높은 구는 용산구(69.4%)였다. 서울 전체 상승률에 미치지 못한 구는 14개였다.


기간을 14년으로 제시했지만, 서울 집값이 51.2% 올랐다고 하면 보기에 따라 많이 올랐다는 사람도 있고 적게 올랐다는 사람도 있다. 이것을 연평균 증가율로 표시하면 3.0%에 해당한다. 물론 명목 증가율이어서 연평균 소비자물가상승률 2.4%를 고려하면 그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두 번째 그림은 첫 번째 그림에 중위(3/5분위) 가계의 가처분소득 증가율(누적 66.0%)과 소비자물가상승률(누적 39.7%)을 함께 표시한 것이다. 비교해 보니 7개 구의 주택매매가격은 물가상승률에도 미치지 못했다. 나머지 18개 구는 물가상승률보다는 높았으며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물가상승률보다 겨우 6.9%포인트, 서울은 11.5%포인트 높았다. 14년이라는 기간을 고려하면 높은 편은 아니다.

그런데 중위 가계 가처분소득 증가율(누적 66.0%, 연평균 3.7%)과 비교해 보면 1개 구(용산구)를 제외하고는 모두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이 가처분소득 증가율에 미치지 못했다.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가처분소득 증가율보다 19.4%포인트 낮았으며 서울 가격도 14.8%포인트 낮았다.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37) 경제정책 (1020) 경제일반 (1006) 경제지표 (994) 금융시장 (883) 기타 (792) 한국경제 (611) *논평 (459) 보고서 (440) 산업 (293)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183) 부동산 (149) 책소개 (84) 뉴스레터 (79) 트럼포노믹스 (71) 일본경제 (54) 아베노믹스 (31) 가계부채 (27) tech (16) 북한 (16) 공유 (15) 가상화폐 (12) 블록체인 (12) 암호화페 (12) 원자재 (6) ICO (5) 브렉시트 (4) 인구 (3) 터키 (2) 무역분쟁 (1)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