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참고) G20 국가 시장환율과 PPP 환율 차이 정리

환율은 내가 지금껏 보아 온 자산 가격 중 경제 상황을 가장 종합적으로 반영한다고 생각한다. 특정 시점에 한 나라의 환율이 정확하게 당시의 경제 상황을 완벽하게 나타낼 수는 없다. 그것은 경제 상황 못지않게 투자자의 인식과 미래에 대한 위험 평가, 그리고 다른 자산 가격 동향 등 다양한 주관적ㆍ상대적 평가가 환율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많은 기관이 계산해 발표하는 구매력평가(PPP)  환율을 보면 현재의 시장 환율이 '이론적으로 적정한' 환율과 얼마나 차이가 있는지 참고할 수 있다.

아래 그림은 G20 회원국 중 미국을 제외한 18개국 통화의 2018년 연평균 시장환율(달러 대비)과 IMF 및 OECD 계산 PPP 환율과의 차이를 정리한 것이다. 여기서 PPP 환율보다 시장환율이 높다는 뜻은 그 나라 통화가 달러 대비 저평가돼 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저평가 정도만큼 환율이 당장 조정돼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78) 경제정책 (1064) 경제일반 (1053) 경제지표 (1038) 금융시장 (928) 기타 (834) 한국경제 (634) *논평 (468) 보고서 (441) 산업 (297)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4) 부동산 (153) 책소개 (86) 트럼포노믹스 (80)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6) 아베노믹스 (33) 가계부채 (28) 공유 (23) tech (20) 북한 (19) 가상화폐 (16) 블록체인 (16) 암호화페 (16)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3)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