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보고서) 터키 외환보유액 부족 우려 실상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내용)

 [이슈] 코로나19 확산으로 리라화 약세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이 미 연준에게 통화스왑 라인을 요청하면서 터키 외환보유액 고갈 이슈가 부상
  • 에르도안 대통령은 Fed가 통화스왑 라인을 G20 모든 국가들에게로 확대하면, 글로벌 경제에 대한 신뢰가 상승할 것이라고 발언
– Bloomberg, Financial Times는 터키의 만성적 환율불안 대응이 장기화되면서 최근 가용 외환보유액이 고갈되었을 가능성을 제기
 [현황] 코로나19 확산 이후의 터키 리라화 약세폭은 여타 신흥국 통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아 보일 수 있으나 환율의 절대 레벨은 과거 위기수준에 근접. 또한, 터키는 미국 주도의 글로벌 달러 유동성 우려 대응책의 영향권에서도 벗어나 있는 상황
  • 터키 리라화의 대미달러 환율은 코로나19 이후 9.6% 절하(-11.6% YTD)되면서 2018년 미국 경제제재, 대내 정치불안 등으로 환율불안이 극심하였던 수준에 근접(4/3일 6.7309리라)
– 브라질 헤알화(-18.5%), 멕시코 페소화(-25.8%), 러시아 루블화(-16.9%) 등이 20% 내외의 약세를 보이면서 리라화의 약세폭이 상대적으로 덜 부각되고 있으나, 브라질과 멕시코는 Fed와의 임시 통화스왑 계약 체결, 러시아는 풍부한 외환 보유액 등 향후 달러유동성 부족에 대한 대응수단이 있다는 점이 터키와 차별화
  • 만성적 환율불안 속 외환시장 개입이 지속된 가운데, 연준과의 통화스왑 라인 부재, 저조한 FIMA Repo Facility의 실효성 등 대외 불안에 대한 대응 수단이 부족
– Fed가 3/31일 설치한 FIMA 레포 기구를 통해 달러유동성을 조달하기 위해서는 미 국채를 담보로 제공해야 하나, 터키의 미 국채 보유규모는 $27.9억에 불과
– FIMA 레포 기구는 중국(미 국채 보유규모 $1.1조), 브라질($2,833.0억), 홍콩($2,296.2억), 대만($1,992.3억) 등 외환보유액이 풍부한 국가들의 비상시 이용수단(CFR)

 [평가] 터키 외환보유액은 표면적으로도 적정수준의 87%에 불과(IMF ARA). 외화자산 중 금 비중이 크고, 외화부채도 큰 점을 감안하면 실질 가용 외환보유액은 더욱 축소
  • 상당한 금 비중: 총 외환보유액은 $1,077.2억(2월 기준)이나 금 비중이 28%. 금을 제외한 외환보유액은 $773.1억
– 2월 외환보유액 증가분 $52.6억 중 55%가 금 증가에 기인
  • 순외화자산(net foreign asset): 2월말 기준, 터키 중앙은행의 외화부채를 차감한 순외화자산은 $274억(Bloomberg). 금을 제외한 외환보유액 $773.1억과도 큰 괴리
– 순외화자산 = 외화자산 – 외화부채 + (외화부채 항목 중 국영은행 등 공공 성격을 띈 주체의 외화예금)
– 터키 중앙은행의 B/S로 추정한 3월말 기준 순외화자산net foreign asset은 $200.7억. 4월 들어서는 $200억을 하회(4/3일 $172.0억)
– 터키 중앙은행의 선물환 숏포지션(2월말 기준 $258.6억)도 차감하면 터키 외환당국의 가용 외환보유액은 마이너스
  • 높은 대외의존도: 터키의 단기외채, 기업들의 외화 미스매치(외화부채 > 외화자산) 모두 외환보유액을 상회. 순외화자산이 외환보유액보다 훨씬 적은 점을 감안하면, 가용 외환보유액으로는 대응에 한계
– 단기외채 규모는 $1,236.0억(`20년 1월). 단기외채/외환보유액(금 제외) 비율은 165%. 외환보유액을 순외화자산으로 대체할 경우 367%
– 기업들의 외화 미스매치 규모는 $1,751.3억(`19년 12월)으로 금융불안 재개 시 가용외환으로는 대응이 어려울 전망 

 [시사점] 가용 외환보유액이 부족한 상황에서 리라화 환율불안이 심화될 경우, 외채 상환 불능 우려로 이어지면서 취약신흥국을 중심으로 금융불안이 확대될 소지
  •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관광수입 축소, 외국인 투자자들의 자금 회수, 통화정책 완화 등 리라화 약세압력이 여전(MUFG). 가용 외환보유액 부족이 부각될 경우 리라화 약세를 겨냥한 역외 투기거래가 증가하면서 환율불안이 증폭될 가능성
– 2019년부터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고금리 통화인 리라화 매도 / 엔화 매수 투기거래 → loss cut 물량 출회 → 리라화 변동성 급등을 동반한 가치 급락’ 현상이 재현될 소지
  • 특히 상반기 중 코로나19의 장기화 가능성, 각국 경제 지표의 downside surprise 등을 반영하면서 시장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 터키의 금년 외화채권 만기도래가 상반기에 집중되어 있어 외채상환 불능 우려가 불거질 소지
– 4월부터 금년말까지 만기도래 외화 채권 원금 상환액은 $65억. 상반기 중 만기도래 규모는 $53.2억(4월 $18.5억, 5월 $14.7억, 6월 $20.0억)
– 민간부문의 금년 만기도래 외화채권 중 달러화 채권은 97.5%이며, 상반기에 만기도래하는 달러화 채권은 금년 만기도래 달러화 채권 중 82%에 해당
– 터키는 위기 발생 시 만성 경상수지 적자, 높은 외자의존도 등 구조적 취약성이 수시로 부각.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글로벌 신용평가사들은 터키의 외채부도 위험이 증가하고, 외화자금 조달이 어려워질 수 있음을 경고(Moody’s, Fitch)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