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26

(그래프) 대외 요인에 의해 성장 주도되고 있다는 김중수 총재의 지적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26일 아침 "지금은 대외 요인에 의한 성장이 이뤄지고 있어서 내수에 기반한 성장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이날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은행장들과 '금융협의회'를 가지면서 언론 공개 부분에서 "하반기에 경제가 좋을 것이냐의 문제는 내수업인 은행 입장에서는 다르게 해석할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말은 전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2/4분기 국내총생산(GDP) 속보에서 성장률이 시장의 예상과 최근 추이보다 월등히 높은 전분기 대비 1.1%를 기록하면서 이에 대한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필자는 이 말 뜻을 좀 더 알아보기 위해 지난 10년 동안 실질ㆍ계절조정 기준 GDP 액수의 지출항목별 구성비중을 그래프로 만들어 보았다. 그 결과 GDP 가운데 민간소비 비중은 가파르게, 그리고 건설투자는 완만하지만 지속적으로 줄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와는 대조적으로 수출과 수입의 차이인 순수출의 비중은 제법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결국 김 총재의 지적 대로 한국의 경제에서 대외무역 비중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설비투자는 보통 생각과는 달리 일정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채로왔다. 순수출이 늘어나는 경우는 수출과 수입이 모두 증가하는 가운데 수출이 더 빨리 늘거나 수출이 늘고 수입이 줄거나, 모두 감소하는데 수입이 더 빠르게 감소하는 경우 등이다.

필자는 다분히 일반인의 입장에서 분석을 시도해 본 것이며 보다 전문적인 분석은 역시 전문가 분들에게 맡긴다.


GDP에서 주요 지출항목이 차지하는 비중 추이 (실질, 계절조정 분기 지표)

cons=건설투자, capex=설비투자, trade=순수출, priv=민간소비 (오른쪽Y축)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