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28

밥상물가 비상, 재래시장 울상

(※ 한국 언론을 아끼는 마음에서 부담을 안고 몇 자 적습니다.)

어제 TV 뉴스에는 제법 무시무시한 제목의 기사가 나왔다. "고랭지 배추·무 쑥대밭…추석 앞둔 '밥상물가' 비상"이라는 제목의 이 기사에서 앵커는 채소값 상승세가 추석 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밥상물가가 걱정이라는 소개 발언을 했다. 이어 현장을 연결한 장면에서 한 농민은 "날씨가 너무 뜨거워서 배추가 너무 작황이 안 좋아요"라고 증언을 한다. 이 기사를 보는 사람들은 대체로 "추석이 다가 왔군"이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다. 

고랭지 배추는 말 그대로 냉랭한 기후 조건이 필요하다. 온도가 올라가면 작황이 안 좋을 수 밖에 없고 단가는 올라간다. 올해는 여름 기온이 좀 높은 편이었다. 따라서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이 기사에 등장하는 무시무시한 표현인 "밥상물가 비상"이라는 부분이다. 


그런데 필자는 "밥상물가"란 무엇이고 또 "비상"이란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을 이르는 것인가가 궁금해졌다. 아마 이런 보도를 담당해 본 기자에게 이렇게 구체적으로 캐 물으면 "다 그런 거지 뭘 따지느냐"는 식의 반응을 보일 것으로 생각된다. 

또 명절이나 중요한 시점이 다가 오면 단골메뉴로 등장하는 기사가 있다. 재래시장을 찾아 경기 상황이 어떤지 보여주는 내용이다. 그런 기사에서는 의례 장사를 하는 복장의 나이 든 상인이 등장해서 직접 "내가 평생 여기서 장사하는데 올해처럼 경기가 안 좋은 때는 없었다"며 "당장 공과금도 올라갔고 생활비도 올랐는데 걱정이다"라는 말을 하곤 한다. 

그런데 사실일까? 그 상인은 왜 매년 기록적인 어려움을 겪으면서 장사를 계속 하는 걸까? 알고 보면 그 상인은 취재를 맡은 기자 당사자보다 더 풍족한 생활을 누리고 있을 지도 모른다. 내 주변에 보면 경기가 안 좋다고 하지만 월급쟁이인 나보더 몇 배나 더 잘 사는 사람들이 많다. 그 사람은 방송 카메라 앞에서 "장사가 잘 돼 신난다"고 말할까? 이 기사를 보도한 기자에게 또 조목조목 따져 물으면 역시 "다 그런 거 아니냐"고 말할 것 같다.

다 그런, 즉 별로 특별할 것도 없는 기사를 내보내는 언론사는 무슨 생각을 하는 것일까? 위 사례에서 거짓 정보나 지어낸 내용은 없을 것으로 믿는다. 그러나 다른 언론사의 다른 기사에 따르면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리는 비용이 예년보다 더 많이 오른 것은 아니라고 한다. 그렇다면 이렇게 기사를 접하는 독자 입장에서 별로 도움이 될 일도 없는 기사는 기사로서 가치가 있는 것일까? 

과거에는 정보에 대한 접근이 언론인들에게만 허용된 경우가 많았고 또 정보원 입장에서 불편한 마음에 숨기고 싶어 하는 정보는 언론인들이 이를 일반인들에게 공개함으로써 독자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큰 역할을 기자들이 하곤 했다. 그러나 오늘날은 정보의 과잉 시대라고 할 정도로 모든 정보는 웬만큼 노력만 하면 모든 사람들에게 열려 있다. 

이런 상황에서 언론의 역할은 정보를 그 가치 순서대로 정열해 주고 맥락이 확실치 않을 때는 그 맥락을 첨가해 보다 가치 있는 정보로 재생산해 주는 것이다. 시대가 바뀌면 모든 것이 바뀌어야 한다. 별 것 아닌 기사인 줄 기자도 알고 독자도 안다면 그냥 생략해도 좋다.

※ 이 글과 유사한 주제의 과거 글을 소개합니다:

모르면 자료 그대로가 아니라 안 쓰는 게 맞다
유행어 안쓰는 기사가 잘 쓴 기사다
한국은행의 전문성과 체감경기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