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06

내수 서비스업 부진, 고령화와 가계부채 탓만 할 때 아니다

필자는 지난 2000년부터 올해 2/4분기까지의 제조업 산업생산지수, 서비스업생산지수, 명목 GDP 총액의 추이를 계절조정 기준으로 살펴보았다. 각각의 추이를 살펴보기 위해 시작점인 2000년 1/4분기를 100으로 놓고 비교해 보았다. 그 결과 한국의 GDP는, 따라서 경제성장은 최소한 이 기간 중 첫 몇 해를 제외하고는 제조업에 의해 주도됐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2003-2004년 중에는 신용카드 사태 여파로 국내 서비스업 생산은 거의 횡보세를 나타냈으며 이후 2008년 초반까지는 부동산 투자 붐에 따라 다소 성장이 가팔라지는 듯했으나 2009년 이후에는 다시 서비스업 성장이 더뎌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사정을 제외할 경우 이 기간 중 눈에 띄는 것은 서비스업 성장이 대체로 전체 경제성장세보다 부진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는 새로운 발견은 아니다. 필자는 여러 차례 국내 서비스업의 낮은 생산성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다만 아래 그래프는 그 심각성을 다시 한 번 잘 나타내주는 것으로 생각한다. 이 문제에 대해 더 이상 미룰 여유가 없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