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19

테이퍼링 착수 충격 뛰어넘은 연준의 "선물" - 보고서

(※ 다음은 투자은행 Societe Generale의 보고서 요약입니다)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공개시장위원회(FOMC)는 3차 양적완화정책(QE3)하의 국채매입 규모를 월 850억달러에서 100억달러 축소키로 결정하고 향후 완만한 축소 계속할 것 발표
  • 벤 버냉키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내용에 따르면 QE3 프로그램은 2014년 후반 종료될 예정이지만 향후 경제지표 흐름에 따라 조정도 가능하다는 입장 명확히 해
  • 이번 테이퍼링 착수 결정과 동시에 연준은 미래 정책 약속(FORWARD GUIDANCE)에 미묘한 변경을 줌으로써 시장의 환호를 이끌어 냄
  • 이번 변화는 표면적으로는 작은 것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가짐
  • 향후 정책기준금리 인상의 조건을 실업률 6.5% 하회 및 인플레이션율 2.5% 상회로 유지했지만 금리를 "인플레이션율이 2%를 지속적으로 밑돌 경우 실업률이 6.5% 아래로 내려와도 상당 기간" 0% 근처에서 유지하겠다고 밝힘
  • 그와 동시에 "경제전망보고서(SEP)"에 제시된 연방기금금리 전망치 중간값을 보면 2016년말 금리가 1.75%로 제시되고 있는데 이는 9월 전망치인 2%보다 25BP 낮아진 것임
  • 특히 다른 경제지표 전망치에 큰 변화를 주지 않으면서 이렇게 정책금리 수준을 낮춘 것은 큰 의미가 있음
  • 결국 이번 테이퍼링 착수와 미래정책약속 조정을 함께 놓고 평가하자면 전체적으로는 오히려 연준이 완화적 기조를 강화한 것으로까지 볼 수 있음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