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26

(보고서) 달러 강세 기조...위안 강세는 끝난 걸까?

(※ 국제금융센터 자료 가운데 주요 부분을 공유)

■ [위안화 강세추세 종료 가능성] 중국의 대내외 여건을 감안할 때 中 위안화의 강세기조 여부는 통화별로 상이할 전망. 위안화 역시 美 금리인상의 영향을 받겠으나 달러 이외 통화들에 대해서는 강세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

※ 美 달러대비 강세는 기대난

○ 상이한 통화정책 : 미국의 금리인상 움직임과 달리 중국은 경기둔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이후 금리(예금, 대출, 지준율 등)를 인하하는 등 통화정책 완화가 뚜렷
- 최근 세계 외환시장의 가장 큰 이슈가 주요국들의 통화정책 방향인 만큼 中 위안화도 美 달러강세의 영향이 불가피(Citi)
- `05년 달러/위안 환율 Peg 폐지 이후 지준율과 달러/위안 환율과의 상관성이 높은 가운데 시장에서는 금년 중 中 지준율의 추가 인하 가능성에 무게
○ 자금이탈 우려 : 최근 중국에서는 부분적인 자금이탈이 진행되고 있으며 앞으로 미국의 금리인상 시 미국 등으로 자금이탈이 확대될 소지
- 美 달러강세 및 중국으로의 자금유입 둔화 등으로 `14.8월 이후 중국의 외환보유액 증가세가 주춤
- `14.4Q 자본/금융수지는 -912억달러로 `08년 금융위기 당시(-468억달러)보다 두배 가까이 유출
- 외국인들의 부동산 투자회수를 비롯한 캐리트레이드 청산, 中 기업들의 환 헤지 및 외화보유 증가 등에 기인(Deutsche Bank, BoA)

○ 시장심리는 강세와 거리 : 역내/외 위안화 파생상품시장에서의 달러/위안 환율 전망치는 현 수준대비 상승 가능성이 우세
- 옵션시장의 대표적 환율전망 지표(R/R)는 3개월,1년 모두 달러/위안 상승에 위치. 금년 이후 달러/위안 옵션 거래 행사가격 분포 역시 대부분 현 환율보다 높은 수준

※ 여타 통화대비 강세기조는 지속

○ 중국 시장에 대한 높은 투자선호도 :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의 시각에도 불구 미국 이외의 국가들과 비교할 때 높은 경제성장 및 고금리 등으로 중국 금융시장에 대한 투자 선호도는 유지될 전망
- `14년 하반기 이후(미 달러 강세 본격화)에도 中 위안화는 美 달러 이외 주요 통화대비 평균 10% 이상 절상
- 주요국 장기 국채금리 중 중국의 절대금리(10년 3.43%) 수준은 상위권. 중국보다 금리가 높은 국가는 취약국(브라질, 러시아, 그리스 등)이 대다수여서 위안화 자산의 투자유인 효과는 지속 예상

○ 경상수지 흑자 추세 : 美 경기 반등 및 여타 주요국들의 통화정책 완화 효과가 가시화될 경우 중국의 수출 역시 동반 증가할 소지
- 美 금리인상에 따라 자금이탈이 나타날 수 있으나, 대외수요 증가에 따른 경상수지 흑자 확대 등으로 외화 공급우위 지속 예상(Credit Suisse)
- 中 2월 수출 증가율(48.9%)은 춘절 효과 등을 감안하더라도 큰 폭 증가하여 `10년 이후의 하락 추세가 반전될 조짐
○ 위안화 국제화 진전 : 위안화의 IMF SDR 편입 추진 등 중국의 위안화 국제화 노력 등으로 글로벌 외환시장에서의 위안화에 대한 관심이 증가할 전망
- 中 위안화는 결제 부문에서 5위로 부상한 데 이어 무역 신용장 활용 부문에서도 비중이 9.4%까지 증가하면서 2위를 차지(SWIFT)
- AIIB 추진 등 국제금융시장에서 중국의 위상이 강화될 경우, 中 위안화는 美 달러화 등 기축통화에 대한 대체통화로서의 역할이 부각되면서 여타통화대비 강세 지속 예상
■ 평가 및 시사점

○ 최근 中 위안화 환율은 美 달러강세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美/中간 상이한 통화정책 기조가 해소될 때까지 美 달러대비 강세를 보이기는 어려울 전망

○ 美 달러 이외의 통화들에 대해서는 최악의 시나리오(中 경착륙 등)가 전개되지 않는 한, 위안화 강세 흐름은 지속 예상
- `14년 이후 달러/위안 명목환율 하락이 주춤한 가운데에서도 위안화 실효가치는 꾸준히 상승
- 中 당국의 최근 움직임에 비추어 위안화 실효가치의 꾸준한 상승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추정 →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도 수시로 시장개입을 통해 위안화 가치안정에 나설 가능성
○ `14.12월 이후 국내 외환시장에서도 원/위안 직거래가 시작된 만큼 위안화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을 이어갈 필요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