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21

(스크랩) 저축이 너무 적어 문제라고? 그런 말을 믿어요?

(※ 지인이 블로그에 게시한 글 『저축이 너무 적어 문제라고? 그런 말을 믿어요?』의 앞 부분을 소개한다. 나머지는 글 밑의 링크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한국경제는 저축이 적어서 문제"라는 이야기를 하는 인사가 있숨. 한때는 책을 즐겨 읽었으나, 이제는 읽지 않는데.. 이건 그보다는 내가 변한 탓이 더 크다고 봄. 23년이라는 세월 동안 이코노미스트 생활하다보니, 이제는 항상 어떤 주장을 접하면 그 근거를 뒤지는 게 일상이 되었기 때문. 운용과 관련된 자본시장의 이코노미스트는 '선입견' 따위는 철저히 배격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음. 이중 삼중으로 점검하고 또 점검해도 빠뜨린 부분들이 항상 나타는게 세상일이니, 대충 논리를 세워서 밀고 나가는 일은 결국 '일찍 은퇴하는 일'로 연결되기 마련이니께. 그래서 한국 가계저축률을 조사했숨. 그리고 그 결과는 전혀 딴판이었숨.

○ 한국 가계의 저축률은 사상 최고 수준

아래의 '파란선'은 한국 가계의 흑자율. 즉 전체 소득에서 소비하고 남은 부분의 비율. 외환위기 이전이었던 1990년대 후반 이후 최고 수준임을 쉽게 알 수 있숨. 특히 1990년대 중반 중요한  연금관련 개혁이 진행되며 구조적인 지출이 증가했음을 감안할 때, 현재의 저축률 수준은 사실 사상 최고 수준이라 할 수 있음



○ 가계 저축률이 높아지면, 경제에 어떤일이 벌어지나?

이런 낮은 저축률은 결국 소비 부진을 의미함(저축=소득-지출). 아래의 '그림'은 한국 가계 실질 소비지출 증가율을 보여주는데, 한국 가계소비 증가율이 0%에 달라 붙은 것을 확인할 수 있숨. 가계소비는 전체 GDP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중요부문이며, 특히 내수경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부분. 결국 가계가 계속 저축을 더 많이 하고 소비를 줄이면, 내수경기는 끝없이 악화될 수 밖에 없숨.

더 나아가 내수경기의 악화는 가계의 재무구조를 역설적으로 더 악화시킬 것임. 왜냐하면 한국 가계의 상당수는 '자영업자'이기 때문. 쉽게 이야기해, 저축을 더 늘리다가는 (88만원 세대 등) 서민들이 다 죽는다는 이야기. 그리고 실제로 한국 가계부채의 증가를 주도하는 것은 자영업자들. 월급쟁이들이야 수출 경기에 민감한 부문에 속할 수 있어서 내수경기 악화의 영향을 피할 여지가 조금이라도 있지만, 자영업자는 그러지 못하기 때문.

☞ 나머지는 여기를 클릭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