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24

(보고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국내 시각 점검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자료임.)

※ 외국인 투자자들의 국내 시각 점검

▣ [한국경제] 가계부문의 취약성, 수출경쟁력 약화 관련 우려에도 불구 안정적 재정여건을 기반으로 한 정책적 지원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

○ 글로벌 교역 증가율 둔화, 중국 경제의 저성장, 엔화 약세 등이 수출중심의 한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

- 중국의 성장정책이 수출기반에서 내수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중국의 경기 부진, 반부패 정책 등이 대중 수출 둔화요인이 될 전망
- 유로, 위안화, 엔화 등 주요 교역 상대국들의 통화가치가 약세를 보이고 있어 수출기업들의 경쟁력 약화 우려도 상존

○ 정부, 기업부문에 비해 가계부문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가운데 높은 가계부채 등으로 소비확대는 제한될 것으로 평가

- 안심전환대출 등 가계부채 구조를 개선하려는 노력은 긍정적이나 원리금 상환이 즉시 이루어지면서 소비 제약요인으로 작용
- 디플레이션은 저유가에 따른 공급측면의 원인도 있으나 고령화, 가계부채 등과 같은 수요측면의 원인이 있어 경제 구조개혁 노력 지속 필요

○ 안정적 재정상황, 가계부채 문제 완화 등으로 경기부양을 위한 정책 지속 전망

- 성장 모멘텀 유지를 위한 추경 및 금리인하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장기적으로 연금, 노동시장 개혁 등 경제 구조개혁이 지속될지에 관심

▣ [금융시장] 미 금리인상 등 시장 변동성 확대를 경계, 안정성을 중시하는 최근 성향을 감안시 국내 자산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선호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

○ 안정적 투자처로 부각: 성장성 측면의 유인은 크지 않지만 글로벌 자산가격이 전반적으로 고평가된 가운데 밸류에이션(낮은 PER, 높은 실질금리) 측면의 매력도가 부각

- 투자자들은 양호한 무역수지, 자본흐름 등을 바탕으로 환율, 주식 등 자산시장 전반의 안정성이 지지되고 있는 상황으로 인식
- Hedge fund 등 단기성 자금의 한국 주식시장에 대한 관심 증가(Dymon Asia)
- 한국 기업들의 배당률은 아직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어 세제개편 등을 통해 배당증가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 추진되고 있는지에 관심(T.RowePrice)
- 실질실효환율 상승 및 낮은 인플레 수준에 따라 기준금리 추가인하 가능성이 높아지면 채권투자의 매력도 증가(Cathay Life Insurance)
- ECB QE 시행에 따른 유동성 증가, 유럽 채권의 고평가로 인해 유럽 투자자들의 아시아 신흥국 채권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

○ 유럽 채권펀드들은 신흥국 투자의 환위험(currency risk)을 의식, 아시아 신흥국 통화에 대한 투자가 투자지침(mandate)에 의해 제한되고 있는 경우가 다수→ 유럽 국채의 고평가로 인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채권에 대한 투자를 고려하고 있는 투자자 증가

* Goldman Sachs Asset Management(영국)의 경우 아시아 자회사를 통한 투자를 활발히 집행

○ 자본 유출입 관련: 안정적 자본유입 상황 등을 감안시 정책당국에서 언급하는 거시건전성 규제의 완화 방향에 변화가 있을지에 관심

- 미 금리인상 가능성 등에도 불구 급격한 자본유출 여지가 줄어든 상황에서 거시건전성 규제의 완화 필요성은 다소 감소(Aberdeen)
- 채권투자의 경우 중국 인민은행 등을 포함한 공적자금의 비중이 증가하고 있으나 이들은 면세혜택을 받고 있어 채권과세에 따른 영향력 감소

○ 원화 강세 관련: 투자자들은 일본에서와 같이 주요 국내 연기금의 해외투자 확대를 통해 원화 약세를 유도하는 정책이 활용될지에 관심

- 일본 GPIF(공적연금)를 비롯한 주요 공공 연기금의 해외투자 확대 계획으로 엔화 약세가 가속화될 전망(Dymon Asia)
* 작년 GPIF($1.3조)에 이어 KKR($780억), Chikyoren($1,750억), Shigaku Kyosai($360억)도 GPIF와동일한 수준으로 해외투자 확대를 결정(해외채권: 11%→15%, 해외주식: 12%→25%)
- 대형 기관투자자들이 자산배분을 바꾸는 것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지만 이 같은 메시지를 보내는 것만으로도 시장은 반응(Cathay Life Insurance)
- BOJ의 양적완화 확대시행은 일단 상반기 경제지표를 본 이후에 하반기에 이루어질 가능성(Wellington Asset)

▣ [시사점]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 시각에는 정책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히 반영되어 있어 관련 기대 약화시 변동성 확대 가능성에 유념할 필요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