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10

(보고서) 유가 재반락으로 러시아 경제 다시 어려움에 처해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내용 주요 부분을 소개한다.)

■ [이슈] 최근 유가하락과 중국 경기둔화 등으로 원자재 수출신흥국의 리스크가 증폭되는 가운데 러시아 루블화 변동성이 급등

○ 미 달러화대비 루블화는 지난해 46% 가치하락 후 올해 1~4월 17.7% 절상되었으며 5월 이후 유가하락이 재개되면서 18.9% 절하(연초대비 -5.1%). 루블화 환율의 내재변동성(21.9%) 및 최근 3개월간 절하율은 전세계 통화 중 최고 수준

○ 국제유가가 배럴당 $50선을 재차 하회(5월 이후 -26.8%)하면서 원자재 수출국에 대한 위험회피성향이 고조되는 가운데 서방의 경제제재라는 특수성과 중앙은행의 금리인하('15년 -600bp) 영향이 가세

■ [저유가 영향] 서방의 경제제재로 경제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 저유가 상황 지속 시 ▲재정악화 ▲자본유출·통화가치 하락 ▲민간 신용위험 등이 재차 부각될 가능성

○ 러시아는 원유생산량 세계 2위(6.1% 비중), 매장량 세계 6위(12.7%)의 에너지 수출국으로 유가 수준이 경제성장과 재정수입을 좌우(원유, 휘발유 및 가스 수출이 전체수출의 65%, 재정수입의 50% 차지)

○ '15.1분기 성장률(-2.2%,y/y)은 '09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으며 2분기 -4.4% 전망. 통합재정수지는 지난해 12월 이후 적자로 전환되어 금년 1~5월 -8,457억루블($132억) 기록(전년동기 +10,525억루블)

○ 유가가 배럴당 $40으로 하락할 경우 성장률은 -5.0%까지 하락 예상. 배럴당 $50선 유지 시에도 향후 12개월간 경기침체 가능성은 83%(블룸버그 서베이)

○ 민간자본 유출액이 '14년 1,540억달러(GDP의 약 8%)로 '9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데 이어 금년 상반기에도 $525억 순유출. 유가하락으로 투자심리 위축→ 자본유출→ 통화 약세 흐름이 강화될 가능성

○ 지난해 이후 해외자본조달 제약으로 디레버리징이 진행되고 있으나 기업부문의 채무부담이 여전히 높아 저유가·경기침체 지속 시 디폴트 증가 우려('16년 만기 외채상환액($1,526억) 중 약 70%가 기업부문의 차입분)

■ [평가 및 시사점] 신흥국 전반적으로 리스크가 높아진 상황에서 러시아 경제의 불안 심화가 CIS 및 여타 취약 신흥국의 투자심리 위축으로 파급될 수 있음에 유의

○ 러시아는 '14년 경제제재 및 통화불안에 외환보유액을 바탕으로 대응하였으나 저유가 상황 지속 시 추가대응 여력이 제한될 소지
- 정부는 지난해 긴급 위기대응책을 발표하고 1조루블(GDP의 1.2%) 규모의 은행권 자본확충, 국부펀드를 통한 기업 유동성 지원 등 안정화 조치를 시행
- 중앙은행의 변동환율제 전환, 긴급 금리인상(650bp), 물가억제목표 설정 등도 이후 통화가치 반등에 기여했다는 평가
- 향후 저유가 지속 시 대외충격의 완충역할을 하는 외환보유액 소진 및 신용등급(Ba1/BB+/BBB-, 부정적) 강등 우려가 재차 대두될 가능성
- '15년 예산안 개정으로 외환보유액의 일부인 예비기금(Reserve Fund, $768억)에서 3조루블(약 $500억)이 재정적자 보전에 사용될 계획
○ 저유가 이외에도 美 통화정상화, 中 경기불안 등 신흥국 전반의 불안요인도 상당
- 9월 미국의 금리인상이 단행될 경우 취약 신흥국에 대한 전반적 자산조정으로 자본유출 및 통화불안이 심화될 수 있으며, 에너지 협력 등 상호 연계성이 높아지고 있는 중국(최대수출국, 12%비중)의 경기불안도 부정적 요인
- 우크라이나 동부지역 내전이 종료되지 않아 지정학적 리스크 및 추가제재 가능성도 여전
- 8/7일, 미국은 러시아 가즈프롬이 주도하는 유전(Yuzhno-Kirinskoye)을 경제제재 대상에 추가하고 전략물자 등 물품 수출 및 이송 금지 조치
- 일각에서는 지난해 악재로 이미 자금이탈이 상당부문 진행되어 최근 외환시장 반응이 과도하다고 평가(Citi)
○ 러시아 경제의 불안 심화는 유럽 및 CIS 역내 전염효과뿐 아니라 브라질·터키·남아공·남미 등 취약신흥국으로 확산될 수 있으며 여타국의 금융위기가 역파급될 가능성에도 유념할 필요
- 유럽은행들의 대러시아 익스포져가 축소(1분기,전년동기대비 -35%)되었지만 무역, 금융경로를 통한 부정적 여파 지속
- 러시아는 유럽의 4대 수출국(비중 5.8%)이며 '14년 유럽의 대러시아 수출은 전년대비 13.2% 감소
- '98년 러시아 모라토리엄이 동아시아 금융위기를 남미 등 타지역 금융위기로 확산시키는 매개체로 작용했던 데 주목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