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15

(스크랩) 책 읽는 습관 들이기

(※ 페이스북 친구 분의 포스팅을 소개한다. 독서 뿐 아니라 무엇이든 "○○하는 방법"이라는 종류의 글을 보고 그대로 따라하라는 말을 하고 싶지는 않지만 아직 자신만의 방법을 터득하지 못한 사람이라면 먼저 시도한 사람들의 방법을 시도해 보고 그 가운데 자신에게 알맞는 방법을 택할 것을 권한다.)

페친 중 독서 굇수 시거나 초특급 책 읽기 고수에 비하면 한참 못 미치지만 그래도 월 평균 한달1권 정도 읽는 대한민국 평균 성인 수준에 비하면 나도 책을 꽤 많이 읽는 편에 속한다. 직장 다니고 결혼과 함께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된 후로도 꽤 오랜 시간 어떻게든 없는 시간을 쪼개서 책을 꾸준히 읽으려고 노력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몇 가지 나만의 독서 습관 혹은 꾸준히 책 읽는데 도움이 되는 팁이 생기게 되었다. 주변에도 책을 많이 읽고 싶어하거나 꾸준히 책 읽는 습관을 가지려고 노력하나 실천이 잘 안 되는 분들이 꽤 계시는데 그런 분들께 혹시 나마 도움이 될까 해서 한번 정리해 보았다.

1. 기록 남기기

한 권의 책을 다 읽고 그냥 서재에 꽂아 두기 보다는 리스트를 만들어서 한 권, 두 권 계속해서 기록해 두면 먼가 실적들이 쌓이는 것 같아서 성취감과 보람도 느낄 수 있고 계속해서 책 읽고 싶은 동기부여도 되서 꾸준한 독서에 꽤 도움이 되는 것 같다. 리스트 목록은 자기가 선호하는 바에 따라 어떻게 만들어도 상관 없는데, 대충 책을 다 읽은 기준으로 한 년도와 날짜, 그리고 책 제목, 저자, 분류, 스스로 평가한 별점 정도면 괜찮을 듯 싶다. 그래서 한 달이 지나거나 일 년년 지났을 때 내가 읽었던 리스트를 되돌아보면 큰 성취감과 보람을 느낄 수 있고 또 거기에 더해서 다음달 혹은 다음해에는 총 몇권, 혹은 어떤 책들을 읽는다는 목표 수립에도 상당한 도움이 된다. 그리고 리스트만 적지 말고 책을 다 읽은 날 책 인지 페이지에 그날의 날짜와 한 두 마디의 간단한 감상 등을 기록해서 책을 덮으면 역시 먼가 꾸준한 책 읽기의 동력이 될 수 있는 큰 성취감을 더 느낄 수 있는 것 같다. 이런 성취감을 자꾸 자꾸 느낀다면 꾸준히 책 읽는 습관 형성에 꽤 도움이 되므로 다 읽은 책들은 덮고서 그냥 서재에 꽂지 말고 펜을 들거나 PC의 엑셀 파일을 열어보길 권해 드린다. 마지막으로 연말에 1년간 다 읽은 책을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친구들에게 공개하고 그 중 몇 권의 베스트를 선정해보는 것도 책 읽기의 쏠쏠한 재미라고 생각한다.

2. 쪼개서 읽기

500페이지 이상 가는 엄청 긴 책이거나 전문적이고 난이도가 높으며 해당 분야에 기초가 있어야 읽을 수 있는 읽기 어려운 책들은 하루 읽을 분량을 딱 정해 놓고 매일 매일 읽는 게 제일 좋은 것 같다. 이렇게 어려운 책들은 아무리 시간이 많이 남아도 하루에 쪽수나 단원 제한 없이 계속 읽으면 지치게 마련이고 결국 읽기 싫어져서 심지어는 읽기를 포기하게 마련이다. 그래서 아예 처음부터 하루에 한 단원 혹은 단원 별로 분량이 들쭉날쭉 할 경우 하루에 10페이지, 30페이지 정해놓고 읽어 나가는 게 이러한 난이도 높은 책들을 끝내 완주하는 좋은 좋은 방법이라 생각된다. 이렇게 하루에 조금씩 읽어 나가면 쉽게 지치지도 않고 장기간을 투자한 만큼 아까워서라도 끝까지 읽고 싶어지는 마음을 유지하기 쉽다. 그리고 500페이지 심지어 1000페이지가 넘는 전문분야 책들을 수 개월에 걸쳐 다 읽었을 때 느끼는 성취감과 보람은 말로 표현 하기 쉽지 않은 감정이 될 것이며 이러한 감정을 자주 느낄수록 벽돌 같은 두껍고 어려운 책들도 겁내지 않고 과감히 도전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3. 동시에 여러 권 읽기

이건 다른 독서 굇수들이 이미 많이들 추천한 방법인데 나 역시 경험해 본봐 꾸준한 책 읽기에 꽤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사실 장르나 문체나 내용, 난이도 별로 사람마다 가독성이 상당히 다르다. 자기한테 술술 잘 읽히는 책이 있는가 하면 잘 안 읽히셔서 꽤 힘든 책들도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어떤 책들은 전문성이나 깊이가 너무 깊어 읽기 어려운 반면 어떤 책들은 평범한 난이도와 상식적인 내용들로 인해 쉽게 읽히기 마련이다. 특히 자기가 좋아하는 장르는 잘 읽히고 자기가 어려워 하거나 지루해 하는 장르는 아무래도 어렵기 마련이다. 그리고 책 한 권만 붙들고 계속 읽게 되면 단조로움과 지루함을 쉽게 느껴서 중간에 독서를 자주 중단하고 심지어 포기하기 쉽게 되는 것 같다. 그래서 나는 두 세 권을 선택해서 동시에 읽기 시작하는데 보통 두껍고 어려운 책과 짧고 쉬운 책들을 조합해서 동시에 읽기를 선호하는 편이다. 이럴 경우 단조로움과 지루함을 피할 수 있고 두껍고 어려운 책들을 그날 정한 분량을 다 읽은 후 그에 대한 보상으로 짧고 쉬운 책을 읽으면 꾸준히 책 읽기에 대한 흥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동시 책 읽기는 4권 부터는 시간 배분이나 주제, 내용 집중에 어려움이 있으므로 3권 까지기 동시 책 읽기로 제일 좋은 것 같다.

4. 넓게 섭렵 하기

이건 꾸준한 책 읽기 팁 보다는 내가 개인적으로 독서에서 의식적으로 유지하려는 습관인데, 최대한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자는 것이다. 어차피 내가 어떤 해당 분야를 연구하는 학자나 전문가도 아닌 그저 아마추어인 만큼 구태어 한 분야만 파기 보다는 최대한 넓게 읽자는 주의다. 깊게 파는 것은 해당 분야 학자들이 자신만의 연구 성과를 내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것이고 민주 국가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필요한 교양과 식견을 쌓기 위해서는 넓게 파는 게 더 적절하다는 게 나의 생각이다. 한 사회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이슈들이 존재하며 그러한 이슈들에 한쪽으로 치우치거나 편향되지 않고 최대한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시각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장르의 책들을 읽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어떤 이슈에 접근할 때 1차원 적이고 평면적으로 보는 게 아니라 최대한 다차원 적이고 입체적으로 접근하기 위해서는 하나의 틀이 아닌 여러 틀로서 들여다 보는 게 가장 좋으며 그러기 위해서는 장르를 가리지 않고 모든 분야에서 고루 책일 읽는 게 적절한 것 같다. 그래서 나는 책을 읽을 때 정치, 경제, 국제, 철학, 역사, 과학, 소설, 심리학, 생물학, 사회, 교육 등 가리지 않고 마구 읽는 편이다.

5. 막 사서 읽지 말기

직장에 다니고 어린 두 자녀가 있는 가장 이라 퇴근 후나 주말에 육아에도 참여해야 하는 만큼 책 읽는 시간을 내는 게 귀할 수 밖에 없다. 그렇게 귀한 시간에 책을 읽는 만큼 수준이 낮거나 형편 없는 책들을 읽는 건 돈도 돈이지만 시간이 너무 아까울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책을 고를 때 상당히 신경을 쓰는 편인데 요즘은 페이스 북이나 블러그를 통해 에서 알게 된 많은 고수 분들 덕에 책 고르기가 상당히 수월해진 편이다. 대충 특급 고수 한 두 분이 동시에 추천한 책은 허접한 적이 없다. 이런 추천된 책들을 평소에 적어 놓았다가 책이 잘 읽히지 않을 때 쇼핑한다는 기분으로 여러 권을 동시에 구매해서 택배로 도착하면 상당히 기분이 좋아진다. 그리고 실증과 데이터에 기반한 책들을 선호하는 편이며 특정 이념이나 교조적 세계관의 목적과 답에 끼워 맞추어 쓰여진 책은 되도록 피하려고 하고 특히 음모론을 설파하는 책들을 가장 싫어한다. 논픽션을 8할 정도로 보고 픽션을 2할 정도로 읽는데 픽션의 경우 고전을 주로 선호한다. 픽션에서 고전을 선호하는 이유는 단순한데 고전은 결국 가장 오래 살아남은 베스트셀러 이므로 리스크가 가장 적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좋은 책 안에 훌륭하다고 언급된 책들을 찾아 읽거나 웹서핑을 해서 어렵게 책을 선택했는데 요세는 인터넷 여기저기에서 활약중인 고수들 많이 알게된 덕에 책 고르기가 상당히 수월해진 편이다.

▶ 페이스북 글 원문은 여기를 클릭

이 블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