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2

(스크랩) 경기 순환은 어디로 갔을까?

(※ 네이버 블로그 글 공유. 출처는 맨 아래 표기.)

Where is business cycle?
경기 순환은 어디로 갔을까?

거시경제학은 무엇보다 경기 순환에 대한 학문이다. 그리고 중앙은행의 임무는 경기 순환의 진폭을 조절하는 것이다. 요즘 경기 순환이 사라지면서 거시경제학과 중앙은행이 같이 망하고 있다.

그나마 경기 순환이 보이는 듯한 두 나라가 바로 'G2'인 미국과 중국이다. 하지만 이 두 나라에서도 과연 경기 순환이 더 진행될 것인가 하는 의문이 제기된다.

경기 순환에는 두 가지 메커니즘이 있는 것 같다. 하나는 고용 호조-인플레이션 급등-경기 침체로 이어지는 전통적인 인플레이션 채널. 그리고 다른 하나는 신용 팽창-금융 위기-디레버리징으로 이어지는 '민스키적인' 신용 채널.

미국의 경우 고용과 인플레이션 사이의 관계가 끊어진 것 같다는 얘기가 계속 나오는 상황이다. 실업률이 '자연실업률' 수준에 이르면서 과거 같으면 중앙은행이 '선제적'인 금리 인상을 단행했어야 할 시점이지만, '세계 경제 우려'를 언급하며 연준은 금리 인상을 계속 미루고 있다. 전통적 인플레이션 채널을 통한 경기 순환이 살아 있다면, 즉 '필립스 곡선'이 아직 유효하다면, 조만간 인플레이션이 확 올라갈 것이고, 연준은 뒤늦게라도 금리를 왕창 올려야 하며, 그러면 미국 경제가 불황에 빠질 것이다. 내가 있는 SG의 기본 시나리오(2018년 미국 불황 예측)가 바로 이것이다. 70-80년대의 전형적인 경기 순환 이론을 적용한 것이지만, 솔직히 현재 금융시장에서 이 시나리오를 믿는 사람은 별로 없다. 금융시장 참가자들의 대부분은 미국에도 경기 순환이 사라졌다고 믿고 있는 듯하다. 이런 상황에서 중앙은행이 할 일은 막말로 주식시장이 하락할 때마다 각종 정책으로 '풋 옵션'을 제공해 주는 것일 수 있다.

중국의 경우 신용 팽창(=부채 급증)을 누구나 인정하고 있지만 이것이 금융 위기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 중국 당국은 부정한다. 기본적으로 중국이 '사회주의 경제'라 정부가 경제 곳곳을 통제하고 있으며 중국 금융 시장이 상대적으로 폐쇄되어 있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SG도 중국의 '경착륙' 가능성을 30% 정도로 볼 뿐이다. 그러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까? 대답은 거의 나와 있다. 일본과 같은 거품의 '내연(implosion)' 내지 구조조정의 지연일 것이다. 중국판 '잃어버린 10년'이 온다는 것. 그렇게 되면 세계 금융시장의 중국에 대한 관심이 확 줄어들 듯하다. 2002년인가, 금융시장의 일본에 대한 관심이 바닥 수준일 무렵, 내가 일하던 씨티그룹에서 일본 담당 시니어 이코노미스트를 주니어급으로 교체했던 기억이 있다(찾아보니 시니어급 이코노미스트는 '짤린'게 아니라 외환 리서치 헤드로 '영전' 했네요). 물론 일본에서는 그래도 중앙은행의 존재감이 조금이나마 있었지만(크루그먼이 일본은행에 QE를 처음 권한 게 2000년이던가), 중국의 경우 처음부터 중앙은행의 역할이 별로 없었다는 차이는 있다.

결론적으로, 미국, 중국 두 나라 모두 경기 순환이 사라진 듯하며, 만약 경기 순환이 살아 있을 경우 그 방향은 모두 아래쪽이라는 얘기다. 경기 회복? 이보 전진을 위해서는 일단 일보 후퇴(경기 침체)가 있어야 할 것 아닌가?

솔직히, '인플레이션이 유발하는 전통적인 경기 순환'이 없다면 중앙은행도 할 일이 없어진다. 금리를 올릴 일이 없어진다는 얘기다. 그나마 미국 연준 말고 용감하게 '우리 금리 올릴 거야'라고 말하는 중앙은행이 지금 어디 있는가? SG는 이미 ECB가 2020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으며, 일본은행 양적완화는 아마 영원히 지속될 것 같다. 한국은행 금리인상? 할 수나 있을까?

한국의 경우 그나마 '신용 팽창으로 인한 경기 변동'의 불씨가 살아 있다고나 할까. 까짓거 제로금리로 가계부채 증가율 20% 찍어나 볼까? 이것이 채권 시장이 바라는 것 아니겠는가? 하지만 그 뒤로 신용 채널이 작동하여 제2의 카드 대란이 이어진다면? 어쨌든 경기 변동의 씨가 마른 것 같은 유럽, 일본보다는 나은 것인가?

경기 순환이 없으니 금융기관 이코노미스트도 할 일이 없어진다. 할 수 있는 말은 '주가가 떨어지면 중앙은행이 돈을 풀 것이다. 그래도 안 되면 막판에는 재정정책 혹은 헬리콥터 머니'라는 뻔한 예상 뿐. 정말 이렇게 한 10년 더 가려나?

[출처] 경기 순환은 어디로 갔을까?|작성자 새나




= = = = = = =

이 블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