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3

(참고) 이주열 한은 총재 기자회견 내용 정리

※ 2016년 10월 13일 금리 동결 이후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의 주요 발언 내용

√ 대외 여건 변화: 국제금융시장이 대체로 안정세를 유지한 가운데 세계경제는 미국과 일부 신흥국을 중심으로 완만하게 회복되는 모습

√ 국내 실물경제: 3/4분기중 건설투자 호조, 정부지출 증가에 힘입어 내수는 개선움직임을 이어갔음. 앞으로 세계교역의 점진적 회복과 확장적 거시경제정책 효과 등에 힘입어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임.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판단됨.

√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기료 인하효과 소멸, 국제유가 반등 영향 등으로 점차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

√ 금년 경제성장률은 2.7%,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로 예상. 2017년 경제성장률 2.8%, 소비자물가 상승률 1.9%로 전망

√ 금융통화위원회는 국내경제가 앞으로도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는 점, 가계부채의 높은 증가세, 미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성이 커진 점 등을 고려했음.

√ 하방리스크를 많이 지적했는데 내년에 경기회복을 촉진할 수 있는 상방리스크도 있는 게 사실임. 예를 들면 원자재가격이 회복되면 신흥시장국 중심으로 성장세가 높아지는 효과도 있고 교역탄성치도 회복되면 교역신장률도 금년보다 나아질 것임

√ 한국경제가 안고 있는 내년 리스크 요인은 대외적으로는 브렉시트 논의과정에서 여러 가지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그것이 세계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 미국의 금리인상에 따른 일부 취약신흥국의 금융·경제상황 불안 가능성, 대내적으로는 기업 구조조정에 따른 경제주체들의 심리가 위축될 가능성

√ 재정·통화정책 양 면에서 다른 나라에 비해서 분명히 여력이 있는 것이 사실임.

√ 갤럭시노트7의 판매, 생산중단 결정으로 인해서 수출이라든가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그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되겠음.

√ 자동차 업계 파업: 앞으로 노사간 협의가 원만히 타결된다면 4/4분기 중에 가동률 제고 등을 통해서 생산차질을 어느 정도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

√ 금리정책 면에서 대응 여력은 남아있지만 가계부채의 높은 증가세라든가 미 연준의 금리인상 가능성 등에 따른 금융안정에 유의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금리정책을 운용하는 데에 있어서는 신중할 필요가 있겠음

√ 낮은 장기금리는 우리 경제의 인구구조 변화 등을 봤을 때 저성장, 저물가가 지속되지 않겠느냐 하는 기대도 일부 반영되어 있겠지만 연기금이라든가 보험회사 등 장기투자기관의 견조한 장기채 매입수요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음

√ 이달 의결문에서 경제주체들의 심리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지난달과 이달에 봤을 때 경제주체들의 심리에 특별한 변화가 없었기 때문임

√ 3/4분기 성장세도 예상에 부합하는 흐름을 보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음. 내년도 2.8% 성장전망은 그렇게 낙관적이라고 생각하지는 않고 상하방 리스크를 균형을 유지하면서 전망했다

※ 다음은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 자료 중 주요 부분이다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