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8

(참고) 한국 인적자원·인재 관리 국제경쟁력지수

(※ 아래 내용은 올해 초 발표된 자료를 국내 언론이 기사화한 것을 편집한 것인데 전체 보고서를 오늘에서야 보고 참고용으로 블로그에 소개한다. 일부 재벌 제도 관련 문제점, 노동시장 관행상 문제점 등이 한국 경제의 약점으로 지적된 것은 익히 알고 있다. 여기 소개하는 보고서 내용은 어쩌면 그보다 훨씬 심각한 문제이며 시급히 극복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보고서 전문 링크는 맨 아래 소개한다.)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과 HR기업 아데코그룹·인적자본리더십연구소(HCLI)가 발표한 ‘2017세계인적자원경쟁력지수(GTCI)’ 보고서에서 한국은 전 세계 118개 국가 중 29위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7위에서 8계단 상승한 결과지만, 아시아에서는 말레이시아에도 뒤진 것이며 세부 내용 가운데는 충격적인 평가도 포함돼 있다.

GTCI(Global Talent Competitiveness Index)란 한 나라 인재 성장, 유치, 보유 등 인적 자원의 경쟁력을 포괄적으로 나타내주는 지수로 연구․개발(R&D), 고등교육 정도, 인재시장 전망, 노동시장 유연성, 여성 사업기회 부문 등의 지표를 종합해 평가한다.

올해 GTCI 전체 1위 국가는 스위스이며 아·태지역에서 1위 국가는 세계 2위를 차지한 싱가포르다. 싱가포르는 특히 환경·유치·글로벌 지식 기술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는 오래전부터 교육을 통한 사회 변화에 역점을 둬왔고 정부 역시 인재 개발에 전념해왔다.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면에서도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서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스위스, 싱가포르를 비롯해 영국, 미국, 스웨덴, 호주, 룩셈부르크, 덴마크 등 GTCI 순위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국가들은 경제 수요를 반영한 교육제도, 유연한 고용정책, 기업과 정부에 대한 이해 당사자들의 참여, 계층 상승 기회, 정부·기업 간 유기적 협력관계 등에서 공통으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재가 많은 나라들은 공통적으로 탄탄한 직무 교육을 실시하고 있었다. 1위를 차지한 스위스의 경우, 12세부터 직무 교육을 받기 시작한다. 청소년들이 10대부터 이론과 실습이 결합된 기술을 배우고 진로를 결정한다. 스위스 정부 장관의 50%는 이러한 직무 교육을 받은 사람들로 구성돼 있다.

직무 경험을 가진 학생을 대학이 받아들이는 선순환 구조는 학생들이 직업 현장에서 자신의 적성과 꿈을 찾도록 하고, 기업이 실무 능력을 갖춘 인재들을 채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국의 올해 성적표는 지난해 37위에서 8계단 상승한 29위다. R&D 투자, 고등교육, 독해·수학·과학 등의 지표에선 세계 2위에 올랐다. 인재시장 전망 지표도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여성이 사업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보여주는 여성의 사업기회 부문에서는 조사대상국 118개국 중 최하위권인 109위를 기록했다. 노동시장 유연성(73위)과 노사협력(113위)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남녀 간 소득 격차는 86위, 이민자 수용성도 72위로 낮았다.

아래 표는 항목별 한국의 성적이다.


☞ 보고서 원문 링크: 여기를 클릭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