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2

(스크랩) 중국편에 섰던 국가들에게 계속되는 시련

국제 경제 현상에 대해 음모론은 제일 믿고 싶지 않고 믿지 않으려고 애를 쓰는 편이다. 하지만 아래 글은 좀 생각해볼 여지가 있는 것 같아서 공유한다.

<중국편에 섰던 국가들에게 계속되는 시련>

최근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라오스, 터키 등 국가들의 경제적 위험 수위가 높아졌다는 기사들이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체력이 약했던 신흥국가들이 미국의 금리인상, 강달러에 휘청거리고 있다. 초저금리 기조에서 외채를 가져다 썼던 국가들이라 달러가 빠져나가게되면 환율이 요동칠 수 밖에 없다.


자꾸 음모론적으로 보여지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들 국가들의 공통점이 있다. 아래 지도에서 보듯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지역에 해당되는 국가들이다. 일대일로는 중국정부의 돈을 빌린 해당국가가 중국 건설회사에 맡겨 공사하는 성격이다. 만일 이 프로젝트가 성공한다면 총 64개 국가, 44억명 인구, 전세계 경제권의 40%를 커버하게 되지만, 만일 실패한다면 막대한 부채에 시달리게 된다.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43) 경제정책 (1026) 경제일반 (1012) 경제지표 (1000) 금융시장 (889) 기타 (797) 한국경제 (612) *논평 (459) 보고서 (440) 산업 (293)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185) 부동산 (149) 책소개 (84) 뉴스레터 (79) 트럼포노믹스 (74) 일본경제 (55) 아베노믹스 (32) 가계부채 (27) tech (16) 공유 (16) 북한 (16) 가상화폐 (12) 블록체인 (12) 암호화페 (12) 원자재 (6) ICO (5) 브렉시트 (4) 인구 (3) 무역분쟁 (2)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