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보고서) OECD 한국 경기선행지수 2개월째 반등...전망은 썩 좋지 않다

(※ OECD 경기선행지수 발표를 해석한 많은 글 가운데 대신증권의 설명을 공유한다. 한국 경제에 대해 한국 정부가 가장 낙관적인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한다.)

20개월만에 한국 OECD CLI 반등. Bear Market Rally 후반전 동력으로 작용

 11일(현지시각) 공개된 한국 OECD 경기선행지수(CLI)는 11월에 저점을 기록했고, 12월, 1월 2개월 연속 개선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20개월 만에 반등, 11월 98.86 → 12월 98.87 → 1월 98.96). 중국과 신흥아시아 선행지수가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전월대비 감소폭을 줄이며 추후 플러스 반전 가능성을 높였다.

 최근까지 연준은 비둘기파적인 스탠스로 전환 중이다. 유가는 60달러 밑에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고,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는 여전하다. 한국 OECD 경기선행지수 반등과 신흥국 경기선행지수의 턴어라운드 기대는 당분간 경기불안심리를 크게 완화시켜줄 수 있는 변화로 판단한다. 한국 OECD 경기선행지수 상승반전은 KOSPI Bear Market Rally 후반전의 주된 동력 중 하나이다. 상반기 중 KOSPI 2,300p 돌파 가능성을 열어놓고 단기 Trading 전략에 집중할 시점이다.

 최근 단기 조정폭이 컸던 IT(반도체, IT하드웨어), 소재/산업재(철강, 화학, 기계), 금융(은행, 증권) 업종을 우선적으로 주목한다. 중국 경기부양책과 미중 무역협상 기대가 유효한 상황에서 이들 업종의 단기 가격메리트가 주목 받을 전망이다. 채권금리의 일정부분 되돌림 과정이 전개될 경우 그 동안 소외 받아왔던 금융업종에 대한 시각도 개선될 여지가 크다.

글로벌 경기 Downside Risk는 여전. 하반기 변동성 확대 가능성은 더 커져

 그렇다고 이번 한국 OECD 경기선행지수의 반등을 경기 턴어라운드, 추세 반전으로 판단하기는 이르다. 12월, 1월 반등은 기술적 요인의 힘이 크기 때문이다. 한국 OECD 경기선행지수가 여타 국가/글로벌보다 먼저 경기둔화국면에 진입했고, 10월 금융시장 쇼크 이후 비용부담 완화(금리/유가 하락), 주가 반등이 전개된 데 따른 결과로 볼 수 있다.

 한편, 글로벌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경기둔화 우려의 중심에는 미국과 유럽 경제의 중심인 독일이 있다. 특히, 유럽의 2019년 GDP 성장률은 1.35%까지 하향조정되었다. 브렉시트 이슈가 지속되는 가운데 하반기 트럼프의 자동차 관세카드, 유럽 의회선거, ECB총재 교체 등의 이벤트를 감안할 경우 유럽의 경기/금융시장 불확실성은 경계해야 한다. 미국, 유럽 경기둔화는 신흥국 경기 반등을 제한할 것이다.

 글로벌 경제에 중장기 하락압력은 오히려 커지고, 글로벌 안전자산 선호, 위험자산 회피심리 강화/확산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 하반기 한국 경제와 주식시장의 Downside Risk를 경계한다. 달러 강세반전과 함께 MSCI 신흥국 지수에서 한국비중 축소가 하반기 KOSPI 수급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블로그 검색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