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보고서) 과거 사례로 본 우한 폐렴의 거시경제 영향 진단

(※ 유진투자증권이 발간한 보고서 중 거시경제 부분에 대한 내용을 공유한다. 보고서는 이외에도 금융시장 영향 부분도 포함하고 있으니 관심 있는 독자는 보고서 원문을 참조하기 바란다. 보고서 원문은 맨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구할 수 있다.)

《본질은 외생충격, 진정 조짐 보이면 V자형 위험자산선호 재개》

(출처: 유진투자증권 보고서에서 재인용)
사스와 메르스사태 당시에 겪었듯이 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은 단기 마찰적 외생 충격이다. 그러나 확산 정도 및 기간에 따라 중기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친다. 사스사태 당시 2003년 2분기 중국 GDP 성장률을 단기적으로 약화(1분기 전년동기비 11.1% 성장 → 2분기 9.1%)시킨 사례가 이를 뒷받침한다. 2003년 4-5월 중국 산업생산과 소매판매도 일시적으로 위축되었다.

한국 GDP 역시 꼭 사스 영향만은 아니지만 2003년 1-2분기에 분기평균 전분기비 0.4% 역성장을 보였다. 또한 국내거주자의 해외 소비지출과 비거주자의 국내소비지출도 급격히 위축되었다. 2015년 메르스사태 당시에는 한국경제가 타격을 받았다. 2015년 2분기 GDP성장률이 전분기비 0.2% 성장으로 위축되었고, 비거주자의 국내소비지출(관광객 입국)이 급감한 바 있다.

시사점은 두 가지이다. 그 하나는 초기에는 확산 공포로 인해 위험자산 기피심리가 시간이 갈수록 확대된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진정조짐이 보이면 억압수요의 발현 기대를 통해 위험자산이 V자형 반등을 보인다는 점이다. 우한 폐렴도 동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높다. 특히, 올해의 경우 글로벌 금융시장이 경제회복 기대를 선반영함에 따라 단기적으로 변동성이 확대될 여지가 높다.


▶ 보고서 원문은 여기를 클릭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