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

(보고서) 달러/원 더 못 오른다...그 이유 3가지

(※ KB증권 보고서 중 요약 부분을 공유한다.)

《달러/원은 1,200원에 근접하는 수준에 머무를 것. 추가 약세를 제한할 3가지 이유》

올해 연말까지 원화 강세가 이어질 것을 전망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發 금융불안이 이어지며 달러/원이 1,190원까지 약세를 기록했다. 이전 자료를 통해 설정했던 상방지지선인 1,180원대도 상향 돌파했다.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하나, 1) 달러화는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 상승 및 BOE 금리 동결 등으로 인한 파운드 강세로 최근 오히려 약세를 기록 중이고, 2) 달러/위안 7위안 내외는 이미 현 수준 달러/원에 반영되어 있으며, 3) 한국 경제지표 중 향후 설비투자를 가늠할 수 있는 기계주문 증가가 확인되고 있다는 점에서 원화의 추가 약세는 제한적일 것을 전망한다. 달러/원은 1,200원에 근접하는 수준에 당분간 머무를 것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진정될 경우 연초 수준인 1,150원대 중반으로 하락 안정될 것이다. 

①달러: 연준 금리 인하 기대감, 유럽 지표 호조 등으로 오히려 약세. 원화 약세 제한 요인

첫 번째, 달러 약세는 원화의 추가 약세를 제한할 것이다. 안전자산 선호로 강세를 나타내던 달러는 1) 연준 금리 인하 기대감 상승, 2) 유럽 경제지표 호조를 반영한 미-유럽 금리차 하락, 3) BOE 금리 동결에 따른 파운드 강세 등을 바탕으로 지난주 수요일 이후 약세로 전환되었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인데, 미국 경제지표는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기 둔화 가능성을 반영하며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동반 상승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본격화되기 전인 1월 17일에는 거의 없었던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지난주 금요일 기준으로는 29%까지 상승했다. 실제 금리 인하 가능성은 낮으나 금융시장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달러 약세로 이어지고 있다. 

②위안화 약세 선반영: 달러/위안 7위안 수준은 이미 달러/원에 반영 

원화 약세가 제한적일 것을 예상하는 두번째 이유는 7위안 내외의 달러/위안은 이미 상당부분 달러/원에 반영되어 있기 때문이다. 향후 위안화의 추가 약세 가능성도 남아있지만 중국 정부는 금융시장에 1조 2천억 위안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는 등 금융시장 안정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③설비투자 개선 시그널: 기계주문 개선은 원화 강세기조가 유효함을 뒷받침하는 부분

달러, 위안 등 대외요인 이외에 국내에서 주목되는 변화는 기계주문의 증가이다. 설비투자 확대는 그 자체로 성장률 상향요인이며, 추가 생산 확대로 연결되어 경기 회복을 촉진시켜 환율 강세로 이어진다. 2018년 이후 한국 기계주문은 부진했으나 2019년 10월 이후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변동성이 심한 지표임을 감안할 필요는 있으나 12월 한 달만 놓고 보면 전년동월대비 64.7% 증가했으며, 국내와 해외 모두 기계수주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기계주문 개선세는 주춤할 것이나, 지난해 4분기 기계주문의 개선은 하반기 설비투자 및 수출 회복이 본격화될 가능성이 재차 확인된 부분이라는 판단이다.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78) 경제정책 (1064) 경제일반 (1053) 경제지표 (1038) 금융시장 (928) 기타 (834) 한국경제 (634) *논평 (468) 보고서 (441) 산업 (297)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4) 부동산 (153) 책소개 (86) 트럼포노믹스 (80)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6) 아베노믹스 (33) 가계부채 (28) 공유 (23) tech (20) 북한 (19) 가상화폐 (16) 블록체인 (16) 암호화페 (16)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3)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