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7

(참고) CAPE 비율로 본 아시아 신흥 4국 주가 추이

로버트 실러 교수가 발전시킨 CAPE(경기 조정 주가 수익비율(P/E)) 지수를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 주가 저점 시기인 2009년 1월을 100으로 환산해 아시아의 신흥국 선발주자인 한국, 싱가포르, 타이완, 홍콩 등 4개국과 미국의 추이를 비교한 것이다. 주식시장은 주식을 통해 한몫 챙기려는 투기꾼들의 놀이터가 아니다. 주가는 추세적으로는 결국 그 나라 경제의 현재와 미래를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일부 지도자들이 주가지수 수준이 높을 때 이를 자신의 치적으로 지나치게 내세우는 것이 곱게 보이지는 않지만 틀린 말도 아니다. 이 그림에서 보면 주가 면에서 어느 나라가 크게 성장했고 어느 나라가 뒤처졌는지 알 수 있다.

주가가 모든 것은 아니지만 가장 뒤처진 한국으로서는 그렇지 않은 나라에서 배울 점이 없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주식 투자로 큰 수익을 기록하는 사람들을 불로소득자로 매도하거나 외국인 투자자들이 큰 돈을 투자해 높은 수익을 남긴다고 마치 투기꾼 대하듯 한다면 당연히 그 나라 주식시장은 위축될 수밖에 없다. 기업 수익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제거해 주는 것이 마치 친자본ㆍ반노동 정책인 것처럼 경직된 사고를 한다면 주식시장은 역시 위축될 수밖에 없다.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93) 경제정책 (1080) 경제일반 (1070) 경제지표 (1054) 금융시장 (945) 기타 (849) 한국경제 (645) *논평 (474)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8) 부동산 (154) 책소개 (87) 트럼포노믹스 (82)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가상화폐 (19) 북한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4) 코로나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