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23

(보고서) 경제위험지수 베네수엘라와 태국 특히 높아

캐피털이코노믹스(Capital Economics)가 자체 개발한 이른바 캐피털이코노믹스위험지수(CERI)의 최근 집계 결과 신흥국 가운데 베네수엘라, 태국, 터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칠레, 페루,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위험지수가 높았고, 이 가운데 베네수엘라와 태국은 60%의 경기침체 확률과 30%의 경제위기 확률을 가리키는 경계선을 넘어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수는 무역수지, 단기외채, 실질실효환율, 민간신용, 실질주가 등의 단기간 변동내역과 절대수준 등을 감안해 계산하는 것이며, 12점 가운데 7점 이상이면 위험징후가 특별히 높은 것으로 이 연구소는 판단하고 있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